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3,918명완치 60,846명사망 1,316명
검사 누적 5,192,129명

[자막뉴스] 돌진하더니 전복된 택시...운전자 상태 '황당'

자막뉴스 2021-01-12 00:01
AD
동트기 전 캄캄한 새벽, 지하철 1호선 간석역 부근.

멀리서 택시 한 대가 빠르게 역을 향해 달려옵니다.

인도를 들이받고는 그대로 나동그라져 뒤집힙니다.

운전석에 타고 있던 사람은 30살 남성 A 씨.

자신을 쫓던 경찰을 피해 달아나려다가 사고를 낸 겁니다.

정차돼 있던 택시를 훔쳐 타고 100여 미터를 내달린 남성은 바로 이 경계석을 들이받았는데요.

이 충격으로 차량은 전복돼 광장 한가운데까지 밀려났습니다.

사고를 내기 전 A 씨는 새벽 5시 45분쯤 한 어린이집에 무단침입했다가 보안업체에 적발됐습니다.

당시 어린이집 문이 잠겨 있지 않았는데 술에 취한 상태로 들어간 겁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순찰차에 태워 연행하려던 순간 A 씨는 갑자기 달리기 시작했고, 거리에 서 있던 택시를 훔쳐 타고 500여 m를 달아났습니다.

그리고는 전복사고까지 낸 겁니다.

경찰은 당시 A 씨가 순순히 신분증을 내놓으며 협조해 수갑은 채우지 않은 상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사고를 낸 A 씨는 잠시 의식을 잃었다 깨어났지만, 다친 곳은 없었습니다.

택시 운전을 제지하려던 경찰관 1명은 경상을 입었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어린이집에 들어간 것도, 택시를 훔쳐 탄 것도 모두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사건을 벌인 이유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손효정입니다.


촬영기자ㅣ김광현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