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3,918명완치 60,846명사망 1,316명
검사 누적 5,192,129명

[자막뉴스] '제설 대란' 혼쭐났던 서울시...이번 폭설에 내린 조치

자막뉴스 2021-01-13 01:06
서울 도심 도로 오후 한때 정체 ’극심’
저녁 되면서 정체 해소…엿새 전보다 적설량 적어
서울시, 긴급 제설작업…인력 4천여 명·장비 천여 대 동원
AD
흰 눈이 세차게 내리는 서울 도심의 한 도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멈춰서 있습니다.

오후 5시 반 기준, 도심권 평균 통행속도는 시간당 7km로 하루 전인 시간당 18km보다 정체를 빚었습니다.

엿새 전 폭설로 이미 교통대란을 겪은 시민들은 또다시 불편을 겪었습니다.

[한나은 / 서울 봉천동 : 다섯 시쯤엔 좀 막혔어요. 여의도 쪽에서 오는데 사람들이 많았어요. 여의도에서 오는 급행은 사람들이 많고요.]

다만, 저녁이 되면서 정체는 빠르게 해소됐습니다.

수도권에 내린 눈은 3~6cm 정도로, 지난 6일 폭설 때 10cm를 넘었던 적설량보다 적었고, 눈도 빨리 그쳤습니다.

서울시에서도 대설주의보에 따라 제설 비상근무를 2단계로 격상하고, 인력 4천여 명과 장비 천여 대를 동원해 제설작업을 서둘렀습니다.

또 시민들에게는 자가용 대신 지하철을 타고 귀가할 수 있도록 권고해, 도로 이용량을 분산하는 조치도 함께 진행했습니다.

[남영우 / 서울 당산동 : 지난주에 움직였을 땐 도로가 미끄럽기도 하고 차도 느리게 가서 오래 걸렸어요. 지하철은 그런 부담은 적(었습니다.)]

다만, 일부 지역에서 밤사이 눈이 계속 내려 도로 곳곳이 얼어붙으면서 출근길 시민 불편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박희재
촬영기자: 윤원식 최광현 정태우
영상편집: 정철우
자막뉴스: 박해진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