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6,429명완치 65,478명사망 1,378명
검사 누적 5,469,247명

[자막뉴스] "진료 마음에 안 든다"...치과 원장 마구잡이 폭행

자막뉴스 2021-01-13 13:39
AD
건물에 들어서는 치과원장 뒤로 한 남성이 따라 들어오더니, 주먹을 휘두릅니다.

멱살을 움켜쥔 채 건물 밖으로 끌고 나가 발길질까지 합니다.

건물 밖으로 나온 가해 남성은 피해자가 길에 쓰러진 뒤에도 5분 가까이 폭행을 이어갔습니다.

사건이 벌어진 건 지난 5일 오전 8시 40분쯤, 경기도의 한 치과 앞이었습니다.

치과원장 A 씨는 오른쪽 눈두덩이 주저앉아 전치 6주 진단을 받았습니다.

가해자 B 씨는 원장이 아버지의 임플란트 후유증을 치료해 주지 않는다며 수차례 항의하던 보호자였습니다.

3년여 전, 전 치과 원장에게 시술을 받은 뒤 잇몸 감각이 없어져, 이듬해 새로 바뀐 원장 A 씨에게 고통을 호소했지만, 진통제만 처방했다는 겁니다.

원장이 항의하는 아버지가 옷자락을 잡았다고 폭행 혐의로 고소하고, 조롱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B 씨 : 병원 안에 장비가 없고 그러면 큰 병원 가서 검사를 받아보셔야 할 것 같다 그러든지…. 그런데 끝까지 사람을 그렇게 약 올리더라고요. 너희 아빠 XXX이네, 뭐….]

다른 병원에서 깊게 박힌 임플란트가 신경을 죽인 것으로 보인다는 진단을 받은 B 씨는 원장을 고소했습니다.

이에 대해 원장 A 씨 측은 잘못된 임플란트는 전 원장 탓인데 자신에게 책임을 묻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용환 / A 씨 측 변호인 : 주의 의무를 다해서 잘못한 부분은 없다는 거고요. 저희 입장에서는 최초로 심고, 그걸 백일 정도 지켜본 전 원장에게 그 부분에 대한 과실이 있다고 생각하고….]

임플란트 시술에서 시작된 갈등이 2년 반이나 이어지다 결국 고소에 폭행 사건으로까지 번진 겁니다.

경찰은 B 씨에게 상해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홍민기
촬영기자 : 진형욱
자막뉴스 : 윤현경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