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1,820명완치 57,554명사망 1,236명
검사 누적 5,032,270명

[자막뉴스] 봉쇄도 먹히지 않자, 중국이 꺼내든 '정반대' 대책

자막뉴스 2021-01-14 06:00
AD
중국은 이번 재확산의 진원지 스좌장시를 일주일 넘게 봉쇄하고 있습니다.

강력한 통제로 코로나19의 외부 확산을 막으면서 내부에서 단기간에 제압을 하려는 전략입니다.

이렇게 봉쇄된 도시는 허베이성 3곳을 포함해 모두 4곳, 인구 수로는 2천3백만 명이 넘습니다.

지난해 봉쇄됐던 우한시의 인구 천만 명 정도보다 두 배 이상 많습니다.

[쉬젠페이 / 허베이성 부성장 : (봉쇄된 도시들은) 고속도로, 철도, 시외버스, 민항, 수로 등을 엄격하게 관리, 통제하고 있습니다.]

봉쇄된 도시들은 전 주민 핵산 검사를 반복적으로 실시해 감염자를 샅샅이 찾아내 치료하고 있습니다.

검사량이 폭증하는 대도시들은 속속 간이 검사소를 설치해 대응하고 있습니다.

[두위타오 / 이동실험실 총지휘자 : 끊임없이 많은 검체가 들어오는데 모든 사람이 매우 긴장을 해서 질서 있게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

봉쇄와는 반대로 스자좡시의 12개 농촌 지역에서는 마을을 통째로 비우도록 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을 인근 호텔이나 기숙사에서 격리하는 게 전염병 통제에 낫다고 판단한 겁니다.

무려 2만 명이 한꺼번에 격리 시설을 찾아나서다 보니 버스에서 밤을 샌 사람도 있습니다.

[리허 / 스자좡시 가오청구 마을 간부 : 핵산 검사 결과 모두 음성이 나온 사람들만 회차를 나눠서 격리시설로 이동시키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은 지역 확진자 수가 5개월 만에 하루 백 명을 넘기면서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봉쇄만으로 단기간에 효과가 나타나지 않자 중국은 지역 전체를 통째로 비우도록 하는 정반대의 방법까지 동원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방역이 이전보다 쉽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강성웅
촬영편집: 고광
그래픽: 김경민
자막뉴스: 박해진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