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90,029명완치 81,070명사망 1,605명
검사 누적 6,665,755명

[자막뉴스] '코로나19 기원 조사' 중국으로 간 WHO, 심상치 않은 분위기

자막뉴스 2021-01-30 13:39
AD
세계보건기구 조사단이 머물고 있는 우한의 한 호텔 입니다.

삼엄한 경비가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소형 버스 3대가 들어와 사람들을 내려줍니다.

중국의 보건 담당 기관 공무원들로 추정됩니다.

코로나19 발생 당시의 상황과 초기 방역 조치와 관련해 면담 조사를 받으러 온 것으로 보입니다.

숙소 바깥에는 통제선이 쳐져 있고, 보안요원들이 배치돼 있습니다.

조사단 전문가들이 가끔 모습을 보이며 손을 흔들지만 긴장된 분위기가 역력합니다.

앞으로 일정은 현지조사와 방문 그리고 좌담회를 한다는 것 이외에 공개되지 않고 있습니다.

미국 백악관은 중국 당국의 기존 발표에 불신을 드러내면서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젠 사키 / 미국 백악관 대변인 : 지금까지 중국에서 나온 모든 잘못된 정보들에 대해 우리는 큰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는 우한에 대한 정치적 덮어씌우기를 하지 말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발병의 책임을 따지는 것보다 기원에 대한 과학적 규명과 재발 방지가 중요하다는 겁니다.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어떠한 선입관이나 전제를 깔고 부정적 추측과 정치적 해석을 시도하는 언행은 부적절합니다.]

조사단에는 미국과 영국, 독일, 일본 출신 전문가 등 10여 명이 참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4주간의 우한 일정 가운데 격리를 하느라 이미 2주를 보냈습니다.

남은 2주도 중국 당국의 통제하에 사전 조율된 조사만 하게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 때문에 세계보건기구의 이번 조사만으로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해 결론을 내리기는 힘들 것이라는 예상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습니다.

취재기자ㅣ강성웅
촬영ㅣ고광
영상편집ㅣ박정란
자막뉴스ㅣ서미량

#코로나19 #우한 #WHO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