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4,646명완치 104,474명사망 1,801명
검사 누적 8,414,821명

[자막뉴스] "길에 나앉게 생겼습니다"...이상한 일 벌어지는 아파트

자막뉴스 2021-02-15 09:52
AD
전북 군산의 한 공공임대 분양전환 아파트.

2014년에 입주한 아파트인데 비만 오면 여기저기 물이 줄줄 샙니다.

건물 곳곳에 금이 가 있고, 맨손으로 건드려도 외벽이 툭툭 떨어집니다.

엘리베이터 고장은 이제 놀랍지도 않을 정도.

[아파트 입주민 : 한 18층까지 어르신들이랑 아이들이 오르락내리락하면서 참 힘들었거든요. (며칠 정도 멈춰 있었어요?) 승강기가 한 10~12일 정도 멈춰 있었거든요. (12일?) 네.]

주민들은 부실한 건설사가 임대 사업을 넘겨받는 과정에서 이런 부작용이 생겼다고 지적합니다.

[아파트 입주민 : (비어있는 집 관리비는) 건설사에서 내야 하는데 건설사에서 납부를 안 하니까 세대에서 나눠서 내고 있어요. 그래서 그거로 운영하다 보니 관리사무소 운영도 계속 구멍이 나는 거고….]

애초 아파트를 지었던 건설사는 우선 분양을 앞둔 지난 2018년 자본금 5억 원 규모인 지금의 건설사에 900세대 넘는 아파트 단지를 매각했습니다.

이후 지자체 요구 조건을 충족 못 해 우선 분양이 터덕거렸고, 약 200세대가 내 집 마련의 꿈을 접고 아파트를 떠났습니다.

당시 퇴거 세대 중 상당수는 건설사로부터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했고, 주택도시보증공사를 통해서야 구제받을 수 있었습니다.

현재까지 주택도시보증공사가 해당 건설사 대신 환급한 보증금은 이 아파트에서만 170억 원, 전국적으로는 230억 원이 넘습니다.

주택도시보증공사가 건설사를 상대로 통장 압류에 나서는 등 후속 조치에 나섰지만 피해 복구는 쉽지 않은 상태입니다.

게다가 이런 혼란 속에 건설사는 신탁사와 담보신탁 계약을 맺고도 아파트 임대 사업을 이어갔다는 의심까지 받고 있습니다.

[아파트 입주민 : 건설사가 물건을 가지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물건을 판매했고…. (담보 신탁 계약 때문인 거죠?) 네. 그래서 월세 세대들끼리 모여서 고소장을 작성해서 경찰에….]

[아파트 입주민 : 고발한 세대가 13세대 정도 되고요. 저희같이 피해를 입은 세대가 90세대 정도 돼요.]

이들이 사는 아파트에 대한 신탁사의 공매 절차는 당장 이달 말부터 차례로 시작됩니다.

반론을 듣기 위해 해당 건설사 측에 여러 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연락조차 닿지 않았습니다.

[해당 건설사 대표전화 안내음 : 직원과의 연결이 실패했습니다. 잠시 후 다시 걸어주시기 바랍니다.]

YTN 김민성입니다.


촬영기자ㅣ여승구
그래픽ㅣ이강규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공공임대 #아파트 #월세 #전세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