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90,029명완치 81,070명사망 1,605명
검사 누적 6,665,755명

[자막뉴스] 美 본토 3/4 덮친 폭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자막뉴스 2021-02-18 10:12
AD
도시 전체가 거대한 주차장이 됐습니다.

끝없이 내리는 눈에 도로도 집들도 파묻혔습니다.

한쪽에 치운 눈만 해도 어른 허리 높이만큼 옵니다.

겨울 폭풍이 몰고 온 북극발 강추위로 미국 본토 3/4이 눈으로 뒤덮였습니다.

CNN은 2003년 이후 가장 넓은 지역에 눈이 내렸다고 전했습니다.

눈도 눈인데 역대급 추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콜로라도주 유마 영하 41도, 캔자스주 노턴 영하 31도 등 곳곳에 최악의 한파가 닥쳐 미국 2천여 곳에서 최저기온 기록이 깨졌습니다.

인명피해, 정전피해도 늘고 있습니다.

일주일새 사망자는 급증했고 강추위에 발전 시설이 잇따라 멈춰 18개 주 550만 가구가 전기가 끊겼습니다.

[정전 피해 지역 주민 : 와이파이도 인터넷도, 어떤 것도 없지만 모두 식사는 해야죠. 캠핑용 스토브에 올려놓고 최대한 안전하게 조리하려고 합니다.]

[실베스터 터너 / 휴스턴 시장 : 오늘 중으로 약 40만 가구의 전력이 복구될 겁니다. 상황이 상당히 나아질 겁니다.]

그러나 여전히 정전 상태인 곳이 많고 혹한 속에 상당수 정유업체가 문을 닫아 하루 4백만∼5백만 배럴의 석유·정제유 생산이 중단되면서 에너지 산업에도 큰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습니다.

텍사스 등 7개 주는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차질에 공장 폐쇄, 항공편 중단까지 몰고 온 최악의 한파.

일부 학자들은 이번 한파로 인한 피해가 우리 돈 1조천억여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YTN 김정회입니다.


영상편집ㅣ문지환
화면출처ㅣKDFW Fox4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한파 #폭설 #미국 #추위 #겨울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