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90,029명완치 81,070명사망 1,605명
검사 누적 6,665,755명

[자막뉴스] '건물로 돌진' 10대·20대 5명 사상, 끔찍한 사고 전...

자막뉴스 2021-02-19 12:36
5명 탑승 승용차 가로수 들이받고 건물로 돌진
운전자·조수석 동승자 사망…뒷좌석 3명 부상
지그재그 운행에 순찰차 정차 요구했지만 무시
AD
도로를 따라 빠르게 질주하는 승용차.

경계석을 넘어 가로수를 들이받고 건물로 돌진합니다.

강한 충격에 건물 파편과 연기가 CCTV 화면을 가립니다.

1층 은행 출입문과 창문은 산산 조각났고 건물 벽면도 부서졌습니다.

21살 A씨가 몰던 승용차가 건물로 돌진한 시간은 새벽 4시 10분쯤.

운전자 A 씨와 조수석에 탔던 19살 B 군이 숨지고, 뒷좌석에 있던 10대와 20대 3명도 크게 다쳤습니다.

[인근 상인 : 사람이 있었어 봐, 얼마나 놀랐겠어요. 처음에 너무 놀라서, 이게 부서질 정도면, 조금만 잘못 꺾었으면 바로 우리 집으로 들어오는 건데….]

사고 차량입니다. 사고 당시 충격이 얼마나 강했는지 차량은 종잇장처럼 구겨졌고,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파손됐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선후배 사이인 이들은 새벽까지 함께 술을 마신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고 직전 지그재그로 운행하는 차량을 도로에 있던 순찰차가 발견하고 정차를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무시한 채 그대로 주행했고 내리막길에 이은 굽은 도로에서 결국 사고로 이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 : 순찰 근무자가 지그재그로 운전하는 거를 발견했기 때문에, 음주도 조금 의심됐지만, 음주보다도 칼치기 같은 거 있잖아요. 차로를 이렇게 막 옮겨 다니는 그게 의심돼서 정지신호를 보낸 거죠.]

경찰은 차량 블랙박스를 회수해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운전자 음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채혈한 혈액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분석을 의뢰했습니다.

취재기자: 홍성욱
촬영기자: 진민호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