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90,029명완치 81,070명사망 1,605명
검사 누적 6,665,755명

[자막뉴스] 美 화성 탐사선, 피 말리는 '공포의 7분' 그 후...

자막뉴스 2021-02-19 16:30
AD
퍼서비어런스의 화성 착륙이 확인되자 미국 항공우주국, NASA의 과학자들이 일제히 환호성을 터뜨립니다.

퍼서비어런스가 보낸 첫 번째 사진에는 황량한 화성 표면이 보이고, 탐사선의 그림자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우리말로 인내심이라는 뜻인 퍼서비어런스는 지난해 7월 30일 발사된 뒤 4억7천100만㎞를 비행했습니다.

착륙 과정은 피를 말린다고 할 정도로 복잡하고 정교한 조정을 통해 이루어지기 때문에 NASA는 이 과정을 '공포의 7분'이라 부릅니다.

어려운 과정을 넘기고 퍼서비어런스가 착륙한 곳은 '예제로 크레이터'.

30억∼40억 년 전 강물이 흘러들던 삼각주로 추정돼 유기 분자와 기타 미생물 흔적을 발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곳입니다.

퍼서비어런스는 토양·암석 샘플 등을 채취해 수십 개 티타늄 튜브에 담아 화성의 약속된 장소에 보관합니다.

이 샘플들은 추후 발사될 또 다른 로버에 의해 수거돼 다른 우주선에 전달된 후 오는 2031년 지구로 보내지게 됩니다.

퍼서비어런스는 화성 유인 탐사를 준비하는 임무도 수행합니다.

미국은 2030년대에 화성 유인 탐사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NASA 책임자에게 전화를 걸어 격려했고 곧 관계자들을 만나 축하할 예정입니다.

프로젝트에 함께 참여한 프랑스의 마크롱 대통령도 착륙장면을 지켜보고 기쁨을 나타냈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영상편집ㅣ서영미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화성 #화성탐사선 #착륙 #NASA #MARS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