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4,115명완치 104,006명사망 1,797명
검사 누적 8,396,067명

[자막뉴스] 오인 신고로 출동한 경찰, 신원 조회해보니 '충격'

자막뉴스 2021-02-24 10:38
AD
외국인들이 경찰에 팔을 붙들린 채 줄줄이 건물을 나와 호송 차량으로 향합니다.

지난 21일 밤 9시 반쯤 경기 시흥시 한 음식점에 단체로 모여 있던 태국인 남성들이 연행되는 모습입니다.

[인근 가게 직원 : 손님들이 마약사범이겠거니 마약을 하겠거니 그런 생각 안 하지요. 오늘 오는 손님도 그런 사람 있을까 봐 겁나네요.]

당시 경찰은 "외국인들이 집단으로 마약을 하는 것 같다"는 112신고를 접수하고, 차량 6대와 경력 20여 명을 투입해 현장을 덮쳤습니다.

무언가를 피우다 붙잡힌 태국인들은 14명, 모두 불법체류 상태였습니다.

조사 결과, 이들이 피운 건 마약이 아닌 담배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오인 신고였던 겁니다.

하지만 마약 검사를 해보니 검거된 인원 가운데 남성 1명은 실제로 양성 반응이 나왔습니다.

신원을 조회해보니 지난달 수배령이 내려진 태국인 27살 A 씨였습니다.

마약을 소지하고 투약한 것뿐 아니라 판매책으로 지목된 용의자였습니다.

[경찰 관계자 :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고, 수배자였던 거죠. 마약은 안 했지만, 불법체류자하고 마약 수배자가 있었습니다.]

시흥경찰서는 A 씨를 쫓고 있던 인천경찰청에 신병을 인계하고, 불법체류자로 확인된 다른 태국인 13명은 출입국 관리사무소로 넘겼습니다.

시흥시청은 태국인들이 모여있던 음식점이 '5인 이상' 집합금지 지침을 어긴 만큼 업주에게 과태료 150만 원을 처분 내린다는 방침입니다.


취재기자ㅣ박희재
촬영기자ㅣ윤원식
그래픽ㅣ황현정
자막뉴스ㅣ이미영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