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4,646명완치 104,474명사망 1,801명
검사 누적 8,414,821명

[자막뉴스] 잠수 탄 피해자들...기성용 성폭력 의혹 새 국면?

자막뉴스 2021-02-25 18:46
AD
초등학교 5학년이던 지난 2000년, 지금은 축구 스타가 된 한해 선배에게 유사성행위를 강요당했다고 폭로한 두 명.

좁은 축구계에 순식간에 둘의 신상이 퍼졌고, 가해자 측에서 접촉까지 해오자, 변호사와의 '내분'이 시작됐습니다.

성폭력은 변함없는 사실이라고 주장하면서도, 대응 방법을 놓고 의견이 완전히 다른 겁니다.

[피해자 A 씨 : 일단 오보(라고) 기사를 먼저 내고 그다음에 만나서 얘기하든지 하자, 그럼 자기들이 사과할 건 다 사과할 거라고….]

[박지훈 / 변호사 : 그걸 녹음한 게 있지? (다 있죠, 형.) 그거 까면 끝이야.]

[피해자 B 씨 : 와, 이건 너무 큰 산을 건드린 게 아닐까. (성폭력은) 사실이지만, 한국이라는 나라가 그렇잖아요. 돈 있고 백 있고 하면….]

[박지훈 / 변호사 : 재판도 아니고, ○○○이 과연 그때 그런 행동을 했느냐, 안 했느냐, 그거거든요.]

여기에 피해자들이 중학교 때 다른 성폭력 사건의 '가해자'였다는 폭로도 나왔습니다.

둘 가운데 적어도 한 명은, 지난 2004년 후배들에게 성폭력을 저질러 팀에서 쫓겨났고, 그 여파로 전남 유스팀 지도자와 관리자도 해고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런 가해 전력과 의견충돌 탓인지, 피해자와 변호인, 모두 '잠수' 중입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기성용 선수의 구단 FC서울과도 연락이 닿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성용은 이틀째 반박을 이어갔습니다.

자신의 SNS에 '보도된 기사 내용은 본인과 무관하며, 축구인생을 걸고 그런 일이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축구인생과 가족 삶까지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이며, 좌시하지 않고 적극,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조은지입니다.


영상편집ㅣ임종문
그래픽ㅣ지경윤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기성용 #기성용성폭력 #기성용피해자 #기성용축구인생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