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4,115명완치 104,006명사망 1,797명
검사 누적 8,396,067명

[자막뉴스] "100년에 한 번 있을 재난" 폭우에 초토화된 호주 현재 상황

자막뉴스 2021-03-23 03:56
AD
사흘간 계속된 기록적인 폭우로 차도가 끊어졌습니다.

건물은 완전히 잠겨 지붕만 간신히 보입니다.

물에 빠진 말을 살리려 여러 사람이 달려들어 심폐소생술을 해보지만, 소용이 없습니다.

식수원까지 범람하면서 긴급 방류가 이뤄졌습니다.

38곳에 재난 지역이 선포된 가운데 만8천 명이 대피했고 7백여 명이 구조됐습니다.

시드니에서는 일요일에만 111mm의 비가 내렸고 뉴사우스웨일스 주의 북부 해안가에는 지난 6일간 3월 평균 강우량의 세 배가 넘는 900mm가 쏟아졌습니다.

뉴사우스웨일스 재난관리국은 트위터를 통해 "1961년 11월 홍수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의 홍수"라고 경고했습니다.

1년 전 이 지역은 가뭄 때문에 물 공급 제한과 전례 없는 산불로 고통을 겪었습니다.

주지사는 특히 심각한 타격을 입은 중북 해안 지역은 "100년에 한 번 있을 재난"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비는 수요일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보돼 당국은 5만4천 명의 이재민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모리슨 총리는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홍수로 지반이 약해진 데다 수위가 계속 오르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취재기자ㅣ이여진
영상편집ㅣ박정란
자막뉴스ㅣ이미영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