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4,115명완치 104,006명사망 1,797명
검사 누적 8,396,067명

[자막뉴스] 알몸으로 맨홀 밑 하수구에...60대 남성에게 무슨 일이?

자막뉴스 2021-04-07 10:10
맨홀 뚜껑 위로 솟구친 철근…수차례 움직여
9시간 뒤에야 지나던 공장주가 우연히 발견
CCTV 보고 경찰 신고…뚜껑 두드리니 사람 소리
40분 만에 열린 뚜껑…하수구 속 알몸 60대 발견
어떻게 들어갔는지 파악 중…"기억나지 않아"
AD
지난 4일 오전 10시,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의 한 공장.

맨홀 뚜껑 사이로 기다란 철근이 쑥 솟구칩니다.

위아래로 왔다 갔다 하는 철근, 잠시 멈추는가 싶더니 곧 다시 움직입니다.

9시간 뒤 공장주의 발에 우연히 걸릴 때까지 그대로 뚜껑에 꽂혀 있었습니다.

[이헌영 / 공장 주인 : CCTV 확인해 보니까 누군가가 꽂아야 하는데 오히려 철근이 맨홀 구멍으로 솟아오르는 걸 본 거예요. 그러니 깜짝 놀랐죠.]

못 보던 철근이 솟아오른 게 이상했던 이 씨, 근처 파출소로 달려가 신고했습니다.

경찰과 소방까지 출동해 뚜껑을 두드려보니 어렴풋이 사람 목소리가 들려왔습니다.

지게차를 동원해 40분 만에 들어 올린 맨홀 뚜껑.

1.5m 아래 하수구엔 60살 남성 A 씨가 알몸 상태로 웅크리고 있었습니다.

"아저씨, 계세요? 아저씨! (으어!) 나와요, 나와보세요."

발견된 남성은 처음 CCTV에 포착된 순간부터 최소 12시간 이상 좁고 어두운 하수구에 갇혔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구조 당시 A 씨의 몸은 하수구 물에 불어 있었고, 엉덩이엔 욕창까지 생긴 상태였습니다.

어떻게 들어가게 됐는지는 오리무중입니다.

A 씨는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정신질환을 앓고 있던 A 씨는 발견된 곳에서 3km 정도 떨어진 다세대주택에서 혼자 살며 이웃과 교류도 없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김동하 / 경기 파주경찰서 광탄파출소장 : 현장에서 500m 떨어진 축사에 연결된 하수구 통로를 발견했어요. 가로, 세로, 높이, 폭 1m 80cm 정도 돼요. 거의 유력합니다. 거기 말고는 들어갈 길이 없어요.]

경찰은 상처 치료가 끝나는 대로 정신병원으로 A 씨를 옮겨 치료를 이어가도록 할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 손효정
촬영기자 : 유준석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