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4,646명완치 104,474명사망 1,801명
검사 누적 8,414,821명

[자막뉴스] 당직자에게 폭언하며 '발길질'...잔칫날 재 뿌린 국민의힘 의원

자막뉴스 2021-04-08 10:20
AD
4·7 재보궐 선거 상황실이 마련됐던 국민의힘 당사입니다.

서울시장 후보와 지도부, 선거대책위원장이 앞줄에 앉았고, 두 번째 줄에 비상대책위원 등이 자리했습니다.

폭력은 이 자리를 놓고 불거졌습니다.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송언석 의원이 자신의 자리가 없다며 당직자에게 폭언과 함께 발길질을 했다는 겁니다.

송언석 의원은 YTN과의 통화에서 단순 해프닝이라고 설명했지만, 사무처 당직자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폭언이 반복돼왔다며 송 의원의 사과와 당직 사퇴, 탈당을 요구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투표시간대에는 곽상도 의원이 서울시장 선거에 투표했다고 올린 글이 논란이 됐습니다.

곽 의원의 지역구는 대구.

국회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에 살지 않는 것이 법적으로 문제는 아니지만 적절하지 않다는 비판이 인터넷을 뒤덮었습니다.

국민의힘이 재보선에서 압승한 날, 악재가 연달아 터진 겁니다.

[이종훈 / 시사평론가 : 국민의힘의 가장 기본적인 문제는 여전히 혁신이 안 됐다는 거죠. 시늉을 하긴 한 거 같아요. 하지만, 김종인 위원장 떠나고 나면 곧바로 과거로 회귀할 가능성이 높지 않나….]

국회의원의 당직자 폭행은 이른바 '꼰대 문화'이자 갑질.

지역구에 살지 않는 것 역시 민심을 이용만 한다는 지적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정부 여당에 대한 실망감에 반사 이익으로 얻은 재보선 승리가 오히려 국민의힘에 독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입니다.

취재기자 : 이정미
촬영기자 : 김종완·이현오
영상편집 : 김희정
그래픽 : 박지원
자막뉴스 : 육지혜

#재보궐선거 #국민의힘 #송언석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