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4,646명완치 104,474명사망 1,801명
검사 누적 8,414,821명

[자막뉴스] "후쿠시마 오염수 이렇게..." 日 정부의 속내 보니

자막뉴스 2021-04-08 12:50
AD
[스가 요시히데 / 일본 총리 (작년 9월 26일) : 가능한 빠른 시일 안에 정부가 책임지고 (원전 오염수) 처분 방침을 결정하려고 합니다.]

취임 후 제일 먼저 후쿠시마를 방문한 스가 총리.

지난해 10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방침을 결정하려 했지만 어업 종사자들의 거센 반대로 결국 보류했습니다.

당시 가장 강하게 반대했던 어업단체 관계자들을 스가 총리가 직접 만났습니다.

해양 방류가 가장 현실적인 처리 방법이라며 정부 방침을 결정하고 싶다고 설득한 겁니다.

[기시 히로시 / 일본 전국어업협동조합연맹 회장 : 반대하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어업 종사자와 국민의 불안을 불식시키기 위해 정부가 책임지고 대응해 주기를 바랍니다.]

어업단체 측은 해양 방류를 전제로 할 경우 피해 보상과 안전성 담보, 그리고 어업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 등을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담당 부처인 경제산업성 장관은 총리 면담 후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가을 이후 어업단체를 상대로 오염수 처리 문제를 계속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제원자력기구도 협력하기로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스가 총리는 이번 면담 내용을 반영해 빠른 시일 안에 오염수 처리 방침을 판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들은 이르면 다음 주 관계 각료 회의를 열어 해양 방류를 공식 결정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제거할 수 없는 삼중수소와 정화 후에도 남는 방사성 물질을 기준치 이하로 물에 희석해서 버리겠다고 밝혀왔습니다.

하지만 국제적인 환경 문제가 된 오염수 해양 방류를 장기적인 영향 평가 없이 강행할 경우 국내외의 거센 반발에 직면할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영상편집ㅣ사이토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후쿠시마오염수 #방사능 #방사능오염수 #후쿠시마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