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148,647명완치 139,733명사망 1,992명
1차 접종 12,565,269명접종률 24.5%

[자막뉴스] 예술의 전당 전기로 몰래 채굴...이렇게 얻은 가상화폐 가격

자막뉴스 2021-06-08 09:10
AD
서울 '예술의 전당' 서예박물관 지하에 설치돼 있던 가상화폐 채굴기입니다.

컴퓨터 본체에, 그래픽 카드 공기 순환기까지, 겉모습은 허술해보이지만 갖출 건 다 갖춘 유명 가상화폐 '이더리움' 채굴기입니다.

한글 주제 특별전이 한창이던 지난해 말 예술의전당 전기실에서 일하는 30대 직원이 설치한 겁니다.

휴대전화와 컴퓨터를 연결해 인터넷을 사용했고, 밤새 채굴기를 돌리는데 들어간 전기비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이렇게 얻은 가상화폐는 모두 60여만 원어치!

전기 담당 직원들만 주로 오는 곳인 데다 내부 CCTV까지 없어 누구도 은밀한 채굴 작업을 알아채지 못했습니다.

대범하게 직장에서 가상화폐를 캐던 30대 직원 A 씨는 결국 순찰 직원들에게 두 달 만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A 씨는 팔기 위해 장비를 가져왔다가 가상화폐 시세가 급등하자 채굴을 하게 됐다고 해명했습니다.

예술의 전당 측은 회사 물품과 전기 무단 사용 등을 이유로 A 씨에게 정직 2개월의 중징계를 내렸고, A 씨가 쓴 도둑 전기료 30만 원도 모두 환수했습니다.

한 30대 직장인의 빗나간 일탈일 수도 있겠지만, 자산 증식을 위한 가상화폐 투자 열풍이 어느 정도인지 엿볼 수 있는 씁쓸한 우리 사회의 단면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YTN 김주영입니다.


촬영기자ㅣ이승환
촬영기자ㅣ최성훈
촬영기자ㅣ심관흠
영상편집ㅣ주혜민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가상화폐 #가상화폐채굴 #이더리움 #채굴기 #예술의전당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