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148,647명완치 139,733명사망 1,992명
1차 접종 12,565,269명접종률 24.5%

[자막뉴스] 자살 신고에 출동한 경찰...문 열고 '경악'

자막뉴스 2021-06-09 09:30
AD
5살 A 양 사진입니다.

영양 상태가 빈약한 듯 쇄골이 툭 튀어나왔습니다.

머리카락은 아무렇게나 잘라 듬성듬성, 손목 발목은 물론 온몸이 빼빼 말랐습니다.

병원에서 잰 몸무게는 2살 아이 평균인 10kg, 온몸엔 긁힌 자국이 있었고 시퍼런 멍 자국도 선명합니다.

A 양 사연은 이렇습니다.

지난 3월 강원도 춘천 주택가에서 술 취한 50대 여성 자살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주택가 방 안에 있던 A 양을 발견했습니다. 그런데 A 양의 외모나 몸 상태가 정말 심상치 않았습니다.

[경찰 관계자 : TV에 보면 아프리카 굶주린 애들 보면 뚜렷이 윤곽이 나타나잖아요. 뼈가 드러나고 이렇게. 암튼 누가 보더라도 영양 상태가 부실하다는 것을 백이면 백이 다 알 수 있을 정도로 애가 많이 말라 있었거든요.]

자살 소동을 벌인 50대 여성은 다름 아닌 A 양의 외할머니, 54살 안 모 씨였습니다.

지난 2019년 말부터 외할머니 안 씨, 그리고 몇 년 전 이혼한 엄마 27살 이 모 씨와 함께 살던 A 양은 두 사람 모두에게 지속적인 학대를 당했습니다.

마귀가 들어왔으니 같이 죽자며 폭행이 이어졌고 흉기를 몸에 대거나 신경 안정제까지 먹이려 했습니다.

직장에 다니는 엄마 이 씨 역시 툭하면 애를 밤늦도록 재우지 않고 저녁 한 끼만 먹인 적도 많았습니다.

행여 학대를 누가 알아차릴까 어린이집은 보내지 않았고, 병원이나 약국에 데려간 기록도 전혀 없었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두 사람은 아이가 소변을 못 가리고 집 안을 자주 어질러 훈육 차원에서 벌인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경찰은 외할머니 안 씨를 구속했고 엄마 이 씨는 불구속 입건한 뒤 검찰로 넘겼습니다.

영양 부족과 결핍, 성장 부진 상태였던 A 양은 아동 보호 시설로 옮긴 뒤 건강을 많이 회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지환입니다.


촬영기자ㅣ홍도영
그래픽ㅣ이지희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