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187,362명완치 165,246명사망 2,068명
1차 접종 16,864,368명접종률 32.8%

[자막뉴스] "도쿄올림픽 기간에..." 일본 전문가의 경고

자막뉴스 2021-06-17 10:06
日 긴급사태 20일 해제 전망…신규 확진자 감소
풀어진 긴장감…긴급사태 지역 각지 인파 늘어
감염증연구소 등 "올림픽 중 또 긴급사태 가능성"
"유관중 개최 시 감염자 1만 명 더 늘 것"
AD
오는 20일 긴급사태 시한을 앞둔 도쿄와 오사카는 이달 들어 감염자가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계속되는 긴급사태에 긴장감은 사라지고 주말마다 각지에는 인파가 크게 늘고 있는 상황입니다.

[타무라 노리히사 / 일본 후생노동성 장관 : 도쿄는 사람 이동이 크게 늘어서 다음 주쯤에는 감염 감소세가 멈추는 상황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일본 후생노동성 전문가 자문회의는 이 점을 들어 재확산 가능성을 우려했습니다.

[와키타 다카지 /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장 : 도쿄의 경우 5주 연속 체류 인구가 증가했습니다. 20대는 이미 재확산이 시작된 상황으로 보입니다.]

도쿄올림픽 기간 다시 긴급사태를 발령해야 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했습니다.

올림픽 기간 사람 이동이 10% 정도 늘어나는데 그쳐도 7월 말 8월 초쯤 다시 도쿄 신규 확진자가 하루 천 명을 넘어설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또 관중을 경기장에 입장시킬 경우 무관중으로 개최할 때보다 감염자 수가 1만 명 더 늘게 될 것이라는 예상도 나왔습니다.

[와키타 다카지 /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장 : 사람 이동이 늘면 당연히 감염 확대 강도가 한층 커지기 때문에 올림픽으로 인해 국내 사람 이동이 많아지면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결과가 나온 겁니다.]

일본 정부는 대규모 행사의 경우 정원의 50%, 최고 5천 명까지 입장할 수 있는 방역 기준을 1만 명으로 늘릴 방침입니다.

이 기준은 그대로 올림픽 관중 입장에 적용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영업 단축과 주류 제공 금지 등 각종 규제를 긴급사태 해제 뒤에도 계속 유지하면 감염을 억제할 수 있다는 게 일본 정부 입장입니다.

의견을 듣겠다며 불러 모아놓고 정작 핵심적인 결정은 자기들 뜻대로 하는 스가 내각에 전문가들의 반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 오미 코로나19 대책 분과위원장 등은 올림픽을 열었을 때의 위험과 이에 대한 제언을 오는 20일 전에 발표할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이경아
영상편집: 사이토
자막뉴스: 박해진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도쿄올림픽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