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436,968명완치 390,141명사망 3,492명
1차 접종 42,475,901명접종률 82.7%

[자막뉴스] 추미애 지시로 알려진 '드루킹 사건'..."난 특검은 반대했다"

자막뉴스 2021-07-22 09:05
AD
지난 2018년 1월 더불어민주당은 국내 최대 포털 사이트의 댓글이 조작된 정황이 있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둔 상황에서 대통령을 모욕하거나 올림픽 개최를 문제 삼는 댓글을 누군가 조직적으로 올리고 있다고 의심한 겁니다.

[이석현 / 당시 민주당 댓글조작 법률대책단 의원 (지난 2018년 1월) : 네이버 기사의 댓글 조작을 위해서 매크로 조작 프로그램을 사용한 정황이 있어서 우리 당의 가짜뉴스대책반이 오늘 경찰에 고발을 합니다.]

당시 당 대표였던 추미애 민주당 후보는 앞장서 댓글 조작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고, 그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고발 역시 진행됐습니다.

[추미애 / 당시 민주당 대표(지난 2008년 1월) : 준비된 듯한 댓글 조작단이 이를 확대 재생산하는 악의적인 프로세스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경찰 조사 결과는 예상과 전혀 달랐습니다.

경찰이 게시물의 공감 수를 조작한 일당 3명을 붙잡았는데 모두 민주당 당원이었던 겁니다.

이 가운데 한 명인 이른바 '드루킹' 김동원 씨는 심지어 친문 핵심으로 꼽히는 김경수 당시 의원과 연락을 주고받은 관계라는 의혹까지 불거지며 파장은 더 커졌습니다.

[하태경 / 당시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지난 2018년 4월) : 김경수 의원은 본인 스스로 수사에 협조해야 하고, 특검이 진행될 수 있도록 민주당은 적극적으로 협력해야 할 것입니다.]

이후 여야는 첨예한 갈등 끝에 전격적인 합의로 특검을 출범시켰고, 수사 과정에서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숨지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이런 과정 때문에 '드루킹 사건'이 언급될 때마다 추미애 후보 역시 매번 소환되고 있습니다.

추 후보는 대표 시절 사건의 고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지만, 특검은 반대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추미애 / 민주당 대선 후보 (전 민주당 대표) : 김경수 지사 스스로 대단히 억울해하면서 내가 스스로 특검을 받겠다고 했어요. 저는 반대를 했어요. 여론 수사를 할 것이다, 여론몰이 할 것이다 이렇게 우려를 해서….]

결국 이번 대법원 확정 판결로 지난 2018년부터 정치권을 뒤흔들었던 '드루킹 사건'은 마무리됐습니다.

하지만 유죄 결론이 난 만큼 지난 2017년 대선의 여론 조작 논란과 함께 사건 관련 인물들 사이의 책임 공방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YTN 김주영입니다.


촬영기자 : 이승환 심관흠
영상편집 : 주혜민
자막뉴스 : 이하영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