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436,968명완치 390,141명사망 3,492명
1차 접종 42,475,901명접종률 82.7%

[자막뉴스] '턱스크' 쓴 9명 일행, 합석 거부당하자 갑자기...

자막뉴스 2021-07-22 13:57
AD
경기 고양시의 커피전문점.

남색 조끼를 입은 남성 9명이 카페로 들어갑니다.

몇몇은 마스크를 턱에 걸쳤습니다.

카페 주인이 4명까지만 이용할 수 있다며 나가라고 하자 언성이 높아집니다.

[업주 : 네 분 넘게는 안 되세요.]
[손님 : 그러니까 네 명, 네 명 앉을게요.]
[업주 : 안 돼요. 방역 수칙상 안 돼요. 나라가 시킨 거에요.]
[손님 : 알았으니까 얼마냐고요. 아줌마.]
[업주 : 31,500원이요. 마스크 써주세요.]

쪼개서 앉겠다는 것도 거부당하자 한 남성이 욕설을 내뱉습니다.

[업주 : 저 주문 안 받을게요. 그냥 가세요.]
[손님 : 미친X!]
[업주 : 야!]

업주와 말다툼을 벌인 일행은 곧 카페를 떠났습니다.

남성들을 경찰에 신고한 업주는 3주 전에도 비슷한 일행이 찾아와 여럿이 앉겠다고 해 실랑이를 벌인 적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피해 카페 업주 :제가 틀린 말을 한 것도 아니고 방역수칙을 지키고자 한 것뿐인데 왜 저한테 그렇게 말을 하시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 돼서 제보하게 됐어요.]

남성들이 입고 있던 조끼에는 민주노총 건설노조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이에 대해 건설노조 측은 CCTV 속 손님들이 실제 노조원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자체적으로 진상을 파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대신 카페 업주에게 사과한다면서 노조원들로 확인되면, 다중이용시설에서 지켜야 할 방역 지침을 교육하도록 논의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관계자 : 저희 나름으로는 방역 수칙은 꼭 지켜야겠다는 지침 내리고 교육하는 거는 논의하고 있어요.]

경찰은 남성들의 신원을 파악해 방역 수칙을 위반했는지와 모욕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YTN 박희재입니다.


촬영기자 : 온승원
영상편집 : 정태우
자막뉴스 : 이선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