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353,089명완치 324,448명사망 2,773명
1차 접종 40,768,114명접종률 79.4%

[자막뉴스] '전력 대란' 중국에게 돌발 악재까지...

자막뉴스 2021-10-12 09:09
AD
중국 산시 성의 한 농촌 마을.

홍수로 하천이 넘치면서 어디가 길이고 어디가 농지였는지 분간하기 어렵습니다.

뚝 끊어진 도로는 폭우로 불어난 물살이 얼마나 거셌는지 말해 줍니다.

[관영 CCTV 방송 : 위험한 상황이 발생한 뒤로, 현지에서도 홍수방지 조치를 계속 보완하고 있고….]

관영 신화통신은 지난주 산시 성에 예년의 3배가 넘는 기록적 폭우가 내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때문에 주택 만 7천여 채가 무너졌고 12만 명이 집을 떠나 대피했습니다.

누적 강수량은 200mm 정도였지만 평소 건조한 지역이어서 이례적 가을 홍수에 속수무책이었습니다.

산간 도로에서는 낙석 피해가 많이 발생했습니다.

오도 가도 못하게 된 운전자들은 차에서 내려 직접 바위를 치워야 했습니다.

더 큰 문제는 중국 최대의 석탄 생산 지역인 산시 성의 석탄 생산 차질입니다.

산시 성 당국은 폭우로 석탄 광산 60개가 가동을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미 캐놓은 석탄도 곳곳에서 도로와 철길이 끊어 져 제때 수송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가 석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에서 '폭우'라는 돌발 악재가 발생한 겁니다.

한 달 정도 계속되고 있는 중국의 '전력 대란'도 예상보다 길어질 거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입니다.

영상편집 : 한경희
자막뉴스 : 이하영


영상편집 : 한경희
자막뉴스 : 이하영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