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354,355명완치 327,592명사망 2,788명
1차 접종 40,847,884명접종률 79.5%

[자막뉴스] "백신 맞은 외국인에게는..." 미국의 결정

자막뉴스 2021-10-14 14:42
미국, 코로나19 이후 육·해로 국경 사실상 봉쇄
백신 맞은 외국인에 육·해로 국경 전면 개방
'지지율 하락' 바이든, 연말 물류대란 해소 총력
AD
코로나19 이후에도 항공편으로 미국에 가는 건 어렵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육로와 바닷길은 사실상 막혀 있었습니다.

공항과 달리 검역이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다음 달 초부터는 미국 국경이 다시 활짝 열립니다.

물론 백신은 다 맞아야 들어갈 수 있습니다.

미국이 승인하지 않은 아스트라제네카도 괜찮습니다.

인접한 멕시코와 캐나다의 국경 지대는 환영 일색입니다.

[하비에르 갈반 / 미국 국경지대 멕시코 상인 : 코로나로 매출이 60% 곤두박질쳤어요. 이제 사람들이 많이 다니면 좋아지겠죠.]

[루벤 에르난데스 / 멕시코 국경지대 미국 택시운전사 : 국경을 연 건 정말 잘한 겁니다. 경제에도 좋고 우리 모두에게 좋은 일이죠.]

미국인들의 일상 회복은 아프가니스탄 사태 이후 지지율이 급락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도 매우 중요합니다.

백악관으로 물류, 항만업체, 트럭노조를 모두 불러 긴급회의를 한 것도 그래서입니다.

코로나19 이후 미국 항구에 짐 내리는 인력이 모자라 물류대란이 벌어진 지 오래입니다.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11월 추수감사절과 12월 성탄절 쇼핑 시즌 때도 이런 식이면 불만이 폭발할 수 있습니다.

회의 결과, 최대 항만인 로스엔젤레스 항구는 24시간 돌리고, 월마트, 페덱스 등 대형 물류업체와 타깃, 홈디포 등 쇼핑 매장의 운영시간도 늘리는 이른바 '90일간의 질주' 조치가 결정됐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이번 조치는 미국의 화물운송과 물류를 주7일, 24시간 체제로 전환하기 위한 첫 번째 중요한 발걸음입니다.]

미국 가정 72%가 제품을 하나는 갖고 있다는 삼성전자도 배송시간 확대에 동참하기로 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브리핑 때 삼성전자를 직접 거명하기도 했습니다.

YTN 호준석입니다.


영상편집 : 임현철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