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741,413명사망 6,565명
1차 접종 44,569,299명접종률 86.8%

[자막뉴스] "일부러 사각지대 데려가"...어린이집 아동학대 의혹

자막뉴스 2022-01-14 09:17
AD
지난해 11월, 경기 하남시 어린이집 CCTV 화면입니다.

보육교사와 4살 아이들이 식탁에 앉아 있는데 유독 한 아이만 따로 떨어져 있습니다.

이 아이가 바닥에 눕자 보육 교사가 일어나 아이에게 가더니, 손으로 아이 이마를 여러 번 밀칩니다.

그러곤 CCTV가 안 보이는 곳으로 데려갑니다.

[피해 아동 어머니 : 복도에 안 나오고 딱 사각지대에서 20분 동안 머물렀거든요? 거기서 우리 애가 어떤 학대를 당하고 모멸감을 느꼈을지….]

다른 체벌도 화면에 담겼습니다.

아이를 구석에 앉히곤 직접 다리를 굽혀 양반다리를 하게 하고 이 상태로 두길 10여 분.

연거푸 눈물을 닦던 아이는 다리를 펴 주무르기도 하고 몸을 꼬기도 합니다.

교사와 눈이 마주칠 때면 바로 고쳐 앉습니다.

[피해 아동 아버지 : 장난감도 만지고 돌아다닐 나이인데 성인 어른도 오래 앉아있기 힘든데 하물며 아이가 그렇게 앉아 있는 게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되죠.]

이 아이의 부모는 다른 정서적 학대도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경찰에 확보된 CCTV를 보면 해당 교사가 아이 식판을 위아래로 돌려 식사를 방해하는 모습이 있었고,

먼저 배식 줄에 섰는데도 맨 뒤로 보내는 모습도 여러 번 나왔다는 겁니다.

교사까지 모두 식사를 시작하고 10여 분이 지나서야 아이에게 밥을 준 적도 있다고 주장합니다.

[피해 아동 어머니 : 멀뚱멀뚱 식판이 가운데 놓인 채로 거지도 아니고 구걸하듯이 애가 얼마나 요청했겠어요. 자기네는 먹고 있어요. 아이는 안절부절못하고….]

CCTV 영상을 보고 놀란 부모가 아이에게 당시 상황에 대해 묻자 비슷한 대답이 돌아왔습니다.

[피해 아동 (지난해 11월) : (일찍 준 날이 한 번도 없었어?) 응. 맨날 그랬는데, 근데 매일 혼나.]

50대 보육교사인 A 씨는 부모에게 "아이를 차별 없이 대했고, 신체적 학대도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아동 학대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아동보호전문기관에 해당 영상을 보낸 뒤 기소 여부를 판단할 계획입니다.

YTN 정현우입니다.



촬영기자 : 정태우
그래픽 : 박지원
자막뉴스 : 윤현경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D-44
20   2022.03.09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