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이준석·배현진 '고성에 반말' ...만류하던 권성동 '쾅'

자막뉴스 2022-06-21 09:30
AD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또 충돌했습니다.

이 대표가 회의 내용 유출을 지적하며 비공개회의를 하지 않겠다고 한 게 도화선이 됐는데, 고성과 반말까지 오갔습니다.

[배현진 / 국민의힘 최고위원 : 본인이 얘기 제일 많이 하셨어요. 여태까지!]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내 얘기를 내가 유출한다고? 내 얘기를 내가 유출했다고?]

[배현진 / 국민의힘 최고위원 : 언론에 나가서 얘기 제일 많이 하셨다고요.]

[권성동 / 국민의힘 원내대표 : 잠깐, 잠깐, 잠깐. 자, 비공개하겠습니다. 좀 도와주세요.]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은 이미 당 혁신위와 통합지도부 구성을 두고 몇 차례 갈등을 빚었습니다.

정진석 의원과의 설전에 이어 이 대표와 이른바 친 윤석열계, 윤핵관 사이 신경전이 본격화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 속에, 내일(22일) 이준석 대표 징계 논의를 위한 당 윤리위원회가 열립니다.

이 대표 지시로 김철근 정무실장이 성 접대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를 만나 증거인멸을 시도했는지 여부가 핵심 쟁점입니다.

김철근 정무실장이 윤리위에 직접 출석해 소명할 예정인데, 이 대표는 사실확인을 위한 만남이었다며 결백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직접 윤리위에 출석해서 말씀하실 생각은 없을까요?) 그건 상황에 따라 하겠습니다. (윤리위에 소명자료 같은 게 나간 게 있나요?) 없습니다.]

하지만 제명과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와 경고 중 하나라도 징계가 결정된다면 정치적 타격은 불가피합니다.

특히 그간 갈등을 빚어온 당내 인사들의 거센 비판이 쏟아질 가능성이 큽니다.

징계가 내려질 경우 이 대표의 조기 사퇴와 새 지도부를 뽑기 위한 조기 전당대회가 불가피하단 주장이 나오는 만큼, 윤리위의 결정은 당내 권력 구도 재편의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다만 윤리위가 당내 후폭풍을 고려해 징계 결정을 내리지 않거나 미룰 가능성도 있습니다.

YTN 이경국입니다.


촬영기자 : 김정원·진형욱
영상편집 : 정치윤
그래픽 : 박유동
자막뉴스 : 이선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