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5년간 바보 같은 짓"...윤 대통령, 문재인 정부 작심 비판

자막뉴스 2022-06-23 10:49
AD
지난 4월 당선인 시절에 이어, 윤석열 대통령이 경남 창원의 원전업체를 다시 찾았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여파로 생산 라인이 멈춘 시기와 이유, 피해규모 등 '폭풍 질문'을 쏟아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10% 진행해놓고 스톱(STOP)된 상태구나. 거기에 투입된 비용이 어느 정도예요? 탈원전을 (계속)해서 이것을 궁극적으로 취소를 시키면 한 4천9백억 원 정도가 피해가 가는구나….]

윤 대통령은 단조 공장도 둘러봤습니다.

한 번에 만7천 톤을 누를 수 있는 전 세계에서 가장 크고 강한 프레스가 있지만, 제대로 사용되지 못한 데 대한 안타까움도 나타냈습니다.

[정영칠 / 두산에너빌리티 전무 : 조속한 시일 내에 국내 원전의 재개, 그리고 해외 수출형 원전의 핵심 소재를 저희 단조 공장에서 만들 수 있도록 강하게 희망하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걱정하지 마세요. 우리 산자부 장관님도 오늘 다 약속하셨고….]

이어진 20여 개 원전 협력업체 대표들과의 간담회!

윤 대통령은 탈원전을 추진한 사람들이 이 현장과 산업 생태계를 둘러봤다면 과연 그런 의사결정을 했을지 의문이라며 전임 문재인 정부에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만일 우리가 지난 5년 동안 바보 같은 짓을 안 하고 이 원전 생태계를 더욱 탄탄히 구축했더라면 지금 아마 경쟁자가 전혀 없었을 것이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지금이라도 바로잡아야 할 것입니다.]

비공개 자리에서는 한발 나아가, 원전업계는 '탈원전' 폭탄이 터져 폐허가 된 전쟁터라고 표현하며,

비상한 각오로 일감, 선 발주를 과감하게 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고사 직전의 원전 산업에 물과 영양분을 철철 넘칠 정도로 지원해야 살까 말까 한 상황이라면서, 응급조치를 취해 살려놓으면 전후방 효과로 우리 경제에 좋은 영향을 끼칠 거라고 말했습니다.

국정과제에 '원전 최강국 도약'을 명시한 윤 대통령은, 대선 공약대로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는 효율적으로 신속 추진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세계 주요국들이 무려 천조에 달하는 원전 시장 주도권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다면서, 정부도 원전 세일즈를 위해 백방으로 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YTN 조은지입니다.



촬영기자 : 권석재 곽영주
영상편집 : 임종문
그래픽 : 이상미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