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1년 만에 열린 군사 확대 회의"...北, 전략 바꿨다

자막뉴스 2022-06-24 10:10
北 노동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 약 1년 만에 열려
군 총참모장, 작전지도 보며 설명하는 장면 공개
전방부대 작전임무 추가·작전계획 수정 토의
AD
약 1년 만에 열린 북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

리태섭 군 총참모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 앞에서 남측 동해안 축선이 그려진 작전지도를 걸어놓고 설명하고 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회의에서 전방부대의 작전 임무 추가와 작전계획 수정 등을 놓고 토의했다는 사실을 공개했습니다.

[조선중앙TV :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전선부대들의 작전능력을 높이기 위한 중요 군사적 대책들을 취하고 있는 당 중앙의 전략적 견해와 결심을 피력하시면서 이 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시고…]

작전계획 수정 토의는 지난 4월 시험 발사한 신형 전술유도무기 등 핵탄두 탑재 가능한 단거리 미사일 운용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당시 김 위원장은 전술핵 무기를 최전선 포병 부대에서 운용할 것이라고 밝혀 작전계획 수정을 통해 핵 위협 수위를 더욱 높일 가능성이 큽니다.

북한의 핵 위협에 맞서 한미도 이미 본격적인 연합 작전계획 수립에 착수한 상태입니다.

[김준락 /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 : 우리 군도 사실은 전략환경 변화, 우리 능력의 변화, 또는 북한 위협의 변화에 따라서 작계를 발전시켜 나가고 있는데…]

한미가 올 연말쯤 내놓을 새 작전계획엔 북한의 전술핵과 미사일 위협 등 무기체계 고도화에 따른 단계별 대응전략 등이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교준입니다.


촬영기자 : 박진수
영상편집 : 한경희
자막뉴스 : 윤희정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