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최대 80% 대출'...연봉 최소 9천만 원이어야 가능?

자막뉴스 2022-08-02 15:34
AD
전용면적 84㎡의 호가가 13억 원대에 형성된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이제부터 생애 첫 주택 구매자에 한해 기존의 4억이 아닌 최대 6억 원까지 대출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주택담보인정비율, LTV의 상한이 지역이나 가격, 소득과 관계없이 집값의 80%, 한도 6억 원으로 늘었기 때문입니다.

이번 규제 완화로 내 집 마련에 숨통이 트일 수 있을지 기대감도 있지만, 금리 인상에 따른 원리금 상환 부담 등으로 효과는 작을 것이란 지적이 나옵니다.

규제가 일부 완화됐지만, 높은 금리 때문에 여전히 실수요자들은 집 사기를 꺼릴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앞서 지난달부터 시행된 '3단계 DSR' 규제로 은행의 대출 문턱은 이미 더 높아진 상태입니다.

DSR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을 뜻하는데, 대출액이 1억 원 이상인 사람은 연간 원리금 상환액이 연 소득의 40%를 넘으면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없습니다.

결국, 처음 집을 사면서 최대치인 6억 원을 대출받으려면 연봉이 최소 9천만 원은 돼야 가능한 겁니다.

전문가들은 정책의 실효성을 위해서는 LTV뿐 아니라 DSR 규제 완화도 필요하다면서 특히 청년층을 위한 배려가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최기성입니다.




촬영기자 : 정태우
자막뉴스 : 윤현경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