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확진 뒤 '혈전' 다리 절단... 후유증 인정 범위 들지 않는 이유?

자막뉴스 2022-08-03 10:12
AD
81살 연 모 씨는 지난 4월 갑작스럽게 왼쪽 다리에 통증을 느끼고 대학병원 응급실에 입원했습니다.

발목 아래가 온통 검붉은 상태였는데, 알고 보니 괴사가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몇 차례 혈전 제거 시술을 반복했지만, 경과가 좋지 않았고, 결국 두 차례에 걸쳐 다리를 무릎 위까지 절단했습니다.

[연경진 / 하지 절단 환자 가족 : (아버지가) 기저 질환인 당뇨도 없어요. 두 차례나 절단 수술을 받으면서 그 충격이 너무 컸나 봐요. 섬망 증상으로 인해서 기억을 잘 못 하고….]

연 씨는 응급실 내원 당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담당 의사는 코로나19로 인한 급성 혈전증일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습니다.

[연경진 / 하지 절단 환자 가족 : 코로나19로 인해 급성 폐렴과 혈전증이 왔다고 하더라고요. 입원 기간 일주일의 코로나19 직접 치료비만 지원받았어요.]

코로나19 감염이 혈전증 발생 위험을 높인다는 건 국내외 학계에선 이미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중증환자 치료제에 항응고제를 사용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정재훈 /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 : 코로나19에 감염됐을 때 다양한 질환이 합병증으로 발생할 수 있습니다. 특히 혈전 관련이나 심·뇌혈관계 질환이 늘어난다는 것은 잘 증명이 돼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에서는 혈전증을 코로나19 후유증으로 공식 인정하진 않고 있습니다.

질병청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연구 결과에 따라 두통과 발열, 호흡곤란, 피로감 등의 임상 증상을 대표적인 코로나19 후유증이라고 보고 있는데, 여기에는 혈전증이 포함돼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질병관리청 관계자 : 혈전증은 (백신 접종) 이상 반응이거든요. 그게 후유증으로 포함되는지는 현재로써는 알 수가 없어요.]

코로나19는 전대미문의 전염병 가운데 하나인 만큼 뇌졸중이나 치명적인 장기 손상 등 여러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기도 합니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여러 후유증에 대한 위험성을 경고하고, 체계적인 관리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YTN 황보혜경 기자입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