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순식간에 7m 아래로'...편의점 삼킨 '땅꺼짐'

자막뉴스 2022-08-03 19:11
AD
상품을 정리하던 편의점 직원이 큰 진동 소리에 놀라 건물을 빠져나갑니다.

그리고 10초가 채 되기도 전에 천정이 무너져 내리고 냉장고와 진열대 상품들은 땅속으로 빨려 들어갑니다.

오전 6시 40분쯤 강원도 양양 낙산해수욕장 인근에서 가로 12m, 세로 8m, 깊이 7m로 추정되는 땅 꺼짐이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편의점 건물 일부가 무너졌고 모텔 투숙객과 상인 등 90여 명이 긴급 대피했습니다.

[지용훈 / 피해 편의점 직원 : 쿵 소리가 좀 크게 들려서 나와보니까 한 5초 뒤에 땅이 내려앉으면서 저희 끝 부분이 다 내려앉고….]

땅 꺼짐이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주변 상가와 모텔은 출입이 통제됐습니다.

무너진 편의점 옆에서는 1년 전부터 지하 6층, 지상 20층짜리 숙박시설 신축공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깊이 20m 지하 땅파기 공사가 마무리됐습니다.

주민들은 지난해 말부터 공사장 주변에서 땅 꺼짐과 건물 균열이 10여 차례나 발생했다며 신축 공사를 원인으로 지목합니다.

[윤인성 / 상인 : 지금 한창 성수기인데, 이게 뭔 일인지 그것도 잘 모르겠고 정말 가슴이 아픕니다.]

계속된 민원에 시공사 측은 지난 2월부터 석 달 동안 공사를 중단한 채 땅속 지하수를 막는 보강작업을 했지만 또다시 땅 꺼짐이 발생한 겁니다.

[신축 공사장 현장소장 : 조사하면 다 나올 거잖아요. 나오는 대로 대책 세워서 조치할 겁니다.]

국토교통부와 양양군은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시공사 측에 주변 건물 안전진단과 지하 탐사를 지시하기로 했습니다.

YTN 송세혁입니다.


화면제공 : 양양소방서
영상편집 : 김지연
자막뉴스 : 김서영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