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尹, 바이든 만난 뒤 '비속어' 파장..."대형 외교 사고"

자막뉴스 2022-09-22 12:32
AD
집권여당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가 망쳐놓은 한일 관계를 정상화하는 물꼬가 트였다며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2년 9개월 만에 열린 한일 정상회담이라며 한일관계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진석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윤석열 정부가 들어선 후 한일 관계에 큰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수년간 경직됐던 양국 관계에 훈풍이 불어오고 있습니다.]

한일 갈등 속에 가시적 성과를 내기 위한 첫걸음이라는 대통령실 설명과 보조를 맞추는 모습입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혹평했습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일본 총리가 있는 곳으로 찾아가 가까스로 성사된 만남이라고 평가 절하했습니다.

회담장에 태극기 설치도 없이 간신히 마주 앉은 비굴한 모습이었다며 과정도, 결과도 굴욕적이었다며 맹비난했습니다.

박 원내대표는 또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고 난 뒤, 막말 사고를 내 대한민국의 국격을 실추시켰다고 비판했습니다.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윤석열 대통령이 회견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하는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대형 외교 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습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은 외교라인까지 전면 교체하라고 요구했지만, 국민의힘은 상황을 파악 중이라며 아직 별다른 입장을 내진 않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김경수
자막뉴스 : 이선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