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이상한 소리 들려" 112신고...'우왕좌왕' 경찰 논란

자막뉴스 2022-09-22 13:41
AD
경기 용인시에 있는 주택가 골목.

경찰차 한 대가 황급히 이동합니다.

도착한 곳은 한 가정집이었습니다.

지난 17일 오전 11시 23분쯤 부부싸움 소리가 주로 들리는 한 여성의 112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출동 경찰관들이 8분 만에 도착해 문을 두드렸지만 아무런 대답도, 인기척도 없었습니다.

한 시간 동안 집 주변을 배회하다가 신고 여성의 휴대전화 위칫값이 계속 같은 곳으로 나와 다시 문을 두드렸고, 결국 남편이 열어줬습니다.

신고한 아내는 남편에게 심하게 구타당해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었습니다.

[인근 주민 : 처음에는 욕설도 들리고 했는데, 어느 순간 다투는 소리가 딱 끊어지고 정적이 한 10여 분간 흘렀던 것 같은데, '무슨 일이지' 이렇게 생각했던 거예요.]

경찰관들을 자신들을 밀치고 도주한 남편을 2시간 만에 붙잡아 아내를 살해하려 한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이후 경찰의 현장 대응 논란은 커지고 있습니다.

이 집엔 이미 11시간 전쯤 경찰이 가정폭력 신고로 충돌한 적이 있기 때문입니다.

첫 출동 당시 경찰은 A 씨에게 접근금지 명령을 경고하고 분리 조치한 뒤 복귀했습니다.

이후 남편이 다시 아내를 찾아가 폭행을 가했고 두 번째 신고가 접수됐지만, 집 주변을 한 시간 배회했던 겁니다.

출동 당시 긴급 코드 가운데 하나인 코드1 지령까지 내려진 만큼 이미 중한 것으로 판단한 사안입니다.

지방청 차원에서 출동 경찰관들의 대응에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YTN 정인용입니다.


촬영기자 : 이승창·윤소정
그래픽 : 권보희
자막뉴스 : 이선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