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북한 핵실험 또 한다면..." 한미일, 마지막 경고

자막뉴스 2022-09-23 15:11
AD
한미일 외교 수장이 인도네시아 G20 회의 이후 두 달여 만에 다시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회의에 앞서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한미일 세 나라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각각 양자 형식으로 협력할 때보다 3국이 공조하면 더 효과적이라는 겁니다.

[토니 블링컨 / 미 국무장관 : 미국 입장에선 한미일 3국 협력 관계가 중요합니다. 세 나라가 공조할 때 변화를 만들 수 있다는 건 최근 활동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1시간가량 이어진 한미일 외교 장관 회담에서 핵심 이슈는 역시 북한이었습니다.

3국 외교 장관은 공동 성명을 통해 무엇보다 북한이 7차 핵실험에 나설 경우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이 핵 무력 법제화에 나서며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에도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북한이 수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을 규탄한다는 입장도 재확인했습니다.

박 장관은 회담이 끝난 뒤 전날 한일 정상의 회동에 대한 질문에 "여러 가지로 의미가 있었고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좋은 계기가 됐다는 평가가 있다"고 답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만난 뒤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 논란과 관련해 해명할 기회가 있었는지에 대해선 "대변인이 설명을 다 한 것 같다"며 언급을 피했습니다.

최근 미국은 한미일 삼각 공조를 어느 때보다 강조하고 있습니다.

대북 이슈뿐 아니라 경제, 환경, 인권 문제 등에도 3국 협력을 내세우면서 앞으로 한미일 세 나라가 한 테이블에 마주 앉는 일은 더 잦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 입니다.




촬영 : 강연오
그래픽 : 우희석
자막뉴스 : 이미영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