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혹독한 기상이변 덮친 한반도...올겨울 시작부터 '공포'

자막뉴스 2022-11-24 14:18
AD
비가 내렸지만, 날씨는 온화했습니다.

찬 공기가 내려왔던 예년과 달리 따뜻한 공기가 한반도를 감싸고 있기 때문입니다.

비교적 포근했던 늦가을 날씨는 12월의 시작과 함께 돌변하겠습니다.

내륙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곤두박질하며 매서운 겨울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보입니다.

[박정민 / 기상청 통보관 : 12월이 시작하는 다음 주 중후반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영하권의 추위를 보이는 등 기온 변화가 크겠습니다.]

3년째 계속된 라니냐의 영향으로 겨울 초반에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겁니다.

겨울 중 가장 추운 1월에는 북극 한파가 몰려올 것으로 보입니다.

기온이 영하 10도를 밑도는 동장군이 맹위를 떨치겠지만, 한파가 오래 가지는 않을 가능성이 큽니다.

예년보다 춥지만, 기록적인 한파 가능성은 낮게 보는 이유입니다.

[우진규 / 기상청 통보관 : 이번 겨울에는 라니냐 영향으로 12월 초반 한두 차례 강추위가 찾아오겠고, 1월에도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주기적으로 남하하겠지만 한파가 장기간 이어지는 경향은 아닐 것으로 보입니다.]

2월은 1월과 반대로 겨울 추위가 일찍 물러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겨울 강수량은 예년과 비슷하거나 적겠지만 12월에는 지형적인 영향으로 서해안에 폭설이 자주 내릴 전망입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영상편집 : 김희정
자막뉴스 : 이선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