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인기 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한국판 리메이크 확정(공식)

방송 2021-05-13 10:25
프랑스의 인기 드라마 시리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영제 : Call My Agent / 원제 : Dix pour cent)’를 스튜디오드래곤이 리메이크 한다. 정식 판권을 계약하고 기획 개발중이다.

프랑스의 Mon Voisin Production 과 Mother Production에서 제작하고 FRANCE 2 채널에서 방영한 드라마 시리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파리의 연예인 매니지먼트를 배경으로 한다. 톱스타들과 그들의 파트너인 매니저들의 치열한 고군분투기를 리얼하고 위트 있게 담아내며 웰메이드 작품으로 호평을 받았다.

프랑스에서 시즌4까지 방영하며 국민 드라마로 큰 인기를 얻었을 뿐 아니라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전 세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기 시작하며 캐나다, 터키, 인도, 중국, 영국 등에서도 리메이크 했거나 진행 예정이라고 한다.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의 백미는 매 화 ‘줄리엣 비노쉬’, ‘모니카 벨루치’ 등의 톱스타들이 카메오로 출연해 에피소드를 끌어간다는 점이다. 스튜디오드래곤을 통해 한국 버전으로 재 탄생하는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원작의 강점과 재미 포인트를 살리되, 국내 실정과 정서에 맞는 에피소드를 개발할 예정이라고 한다. 특히 매 회 드라마를 빛내줄 카메오 라인업에도 심혈을 기울일 전망이라고.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OT 연예 스포츠
해외토픽
알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