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즉시 우리를 도와달라"...러시아 공세 속 젤렌스키의 호소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7.10 오후 01:59
AD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들에게 미국 대선이 열리는 11월까지 기다리지 말고 즉시 우크라이나 지원에 나설 것을 호소했다.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개막한 나토 정상회의 부대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미국이 올해 11월 대선을 앞두고 있는 점을 빗대 "11월까지 기다리지 말고" 지체없이 우크라이나를 지원해 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모두 11월을 기다리고 있다. 미국인도 11월을 기다리는 중이며, 유럽, 중동, 태평양, 전세계가 다가오는 11월을 손꼽고 있다"면서 "진심으로 말하자면 푸틴도 11월을 기다린다"고 말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그러면서 "지금은 그림자에서 걸어나올 때"라면서 "11월이든 다른 어떤 달이든 기다리지 말고 강력한 결정을 내리고 행동할 때"라며 우크라이나에 신속한 지원을 호소했다.

그는 이날 특유의 '전시 복장'인 어두운 색 티셔츠 차림으로 등장해 통역 없이 영어로 발언을 이어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특히 재집권을 노리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관련해서는 "나는 그를 잘 알지는 못한다. 잘 모르겠다"면서 "그와 회의를 해봤고, 그가 대통령일 때 우리는 좋은 만남을 가졌다. 하지만 그와 함께 전쟁을 겪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가 미국 대통령이 된다면 그가 무엇을 할지 나는 모르겠다"고도 덧붙였다.

이같은 발언은 러시아가 지난 8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어린이 병원을 공습해 수십명이 숨진 것을 포함해 공세를 퍼붓는 가운데 나왔다.


앞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번 공습에 따른 사망자가 43명으로 늘어났다면서 러시아를 강력 규탄했으나 러시아는 이를 우크라이나의 방공 시스템 탓으로 돌리고 있다.


AI앵커 : Y-GO
자막편집 : 정의진

특별 이벤트 배너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6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1,802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2,25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