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日 수출 규제' 한미 공조 시동...21일 日 선거까지 맞대응 자제

2019-07-11 21:52
공유하기
[앵커]
청와대는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을 미국에 보내 일본의 무역 제한 조치에 맞서기 위한 국제 공조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오는 21일 일본 국회의원 선거가 끝나야 일본의 정확한 의도를 확인할 수 있다고 보고 그전까지는 철저하게 차분한 대응 기조를 유지한다는 방침입니다.

김도원 기자입니다.

[기자]
사전 예고 없이 워싱턴을 전격 방문한 김현종 2차장.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관련 대응책을 미국과 논의하기 위한 출장이라는 점을 기자들에게 밝혔습니다.

[김현종 / 국가안보실 2차장 : (차장님, 이번 방미 목적이 경제에 더 무게가 있는지, 아니면 대북 문제에 더 무게가 있는지…) 둘 다 논의할 겁니다.]

정부는 이번 주와 다음 주 외교부와 산업부, 청와대까지 모든 채널을 투입해 일본 측 보복 조치의 부당성을 미국 측에 설명할 계획입니다.

앞서 대기업 총수들을 만난 문재인 대통령도 이번 사태를 수습하기 위한 단기 처방으로 이런 외교적 노력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어제) : 세계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므로 우리는 국제적인 공조도 함께 추진할 것입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생산 차질이 현실화되면 애플과 구글 등 미국 IT 업체들도 연쇄 피해를 입게 된다는 점을 들어 미국을 설득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청와대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다만 미일 동맹의 전략적 가치 등을 고려하면, 미국이 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얼마나 적극적일지는 미지수입니다.

하루 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통화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일본 수출 규제가 철회돼야 한다는 설명을 듣고 이해를 표명하는 수준에서 미국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지금 단계에서는 일본에 대한 맞대응 조치나 강제 징용 관련 타협안도 고려하지 않고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당장의 어려움을 피하기 위해 국익을 해치는 선택을 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수출 규제의 이유에 대해 일본이 수시로 말을 바꾸고 있는 만큼, 청와대는 일단 오는 21일 일본 국회의원 선거까지는 맞대응을 자제하면서 일본의 진의 파악과 국제 공조에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도원입니다.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URL 복사 그외 공유하기 모두보기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