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외교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에 적극 대응"

2019-08-13 23:31
공유하기
[앵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해 외교부가 적극 대응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가 적극적인 대응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례적인 것으로 최근 악화한 한일 관계가 반영된 것으로 평가됩니다.

왕선택 통일외교 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계획과 관련해 우리 정부는 지난해 8월 처음으로 정보를 입수했다고 외교부 김인철 대변인이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이후 일본에 대해 우려를 전달하고 관련 논의 진행을 제안했습니다.

지난 1월 국제 환경보호 단체 그린피스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일본에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를 요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은 오염수 처리 방안과 시기는 검토 중이고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앞으로 설명하겠다는 기본 입장만 알려왔다면서 정부는 앞으로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김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김인철 / 외교부 대변인 : 국제기구 그리고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 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해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해 나가고자 합니다.]

앞으로 대응과 관련해 정부는 오는 9월 국제 원자력 기구 IAEA 총회와 오는 11월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원자력 고위 규제자 회의 등에서 문제를 제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이와 관련해 우리 정부가 일본산 농수산물 수입 금지 조치를 확대할 가능성도 관심 대상으로 떠올랐습니다.

일부에서는 가능하다는 관측을 제기했지만, 한 외교부 관계자는 그런 것을 검토하는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일부에서는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해 내년 도쿄 올림픽 불참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김인철 대변인은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한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라면서 구체적인 답변은 회피했습니다.

YTN 왕선택입니다.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URL 복사 그외 공유하기 모두보기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