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151,149명완치 142,899명사망 2,002명
1차 접종 15,012,455명접종률 29.2%

성가신 돌 하나 들어서 벨기에 영토 넓힌 농부

국제 2021-05-07 16:55
이미지 확대 보기
성가신 돌 하나 들어서 벨기에 영토 넓힌 농부
AD
벨기에 농부가 프랑스와의 국경을 표시하는 비석을 옮겨 벨기에 영토가 넓어진 우스꽝스러운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5일(현지 시각) CNN에 따르면 벨기에와 프랑스 국경을 표시하는 비석이 원래 자리에서 약 2.29m 정도 벗어난 것을 아마추어 역사가가 발견했다.

알고 보니, 벨기에 국경 지역에 사는 농부가 트랙터를 운전하는데 걸리적거리는 '성가신 돌덩어리'를 프랑스의 부지니 쉬르 록 쪽으로 살짝 옮겨놨던 것. 농부가 옮겨놓은 비석은 국경을 변경시켜 결과적으로 벨기에 영토를 약 1000㎡ 정도 넓히는 역할을 하게 됐다.

이 돌은 1819년 나폴레옹이 워털루 전쟁에서 패한 후 200년 동안 자리를 지켰던 것으로 1819라는 년도가 적혀있다.

데이비드 라보 에르클린 시장은 “벨기에 영토가 넓어져 행복하지만, 프랑스는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벨기에 영토를 키우고 프랑스를 작게 만들려는 게 아니니 돌을 원래대로 돌려놓겠다”고 약속했다.

프랑스 부지니 쉬르 록시장도 “국경 분쟁을 막아야 한다”는 농담을 던지면서 “벨기에에서 잘 해결할 것이고, 돌을 원래 위치로 옮겨달라고 요청했다. 농부가 협조하지 않으면 외무부가 개입해서 돌려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