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726,274명사망 6,529명
1차 접종 44,559,189명접종률 86.8%

[자막뉴스] '예상 못한 규정' 등장...중국 간 김연경 근황

자막뉴스 2021-12-02 07:44
AD
개막전 이후 한 경기 쉬고 푸젠전에 나선 김연경.

1세트에만 9점을 기록하는 등 양 팀 최다 25점을 올렸습니다.

전매특허인 시원한 공격에 이어, 수비에서도 몸을 사리지 않았습니다.

나이 차가 많이 나는 동료들을 독려하며 리더 역할도 해냅니다.

개막 직전 외국인 선수 출전을 1명으로 제한하는 규정이 생기면서 김연경의 설 자리가 좁아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오히려 '도쿄올림픽 MVP' 라슨과 번갈아 출전하면서 체력 충전이 가능해졌습니다.

4년 만에 상하이로 다시 돌아간 김연경은 새로운 프로필도 공개했습니다.

[김연경 / 중국 상하이 : 제 중국어 이름, 진롼징입니다.]

현지 팬들에게는 "연경 형님"이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인기몰이 중입니다.

[장레이 / 전 상하이 선수 : 김연경은 꼭 어린아이 같아요. 아주 유쾌하죠. 유쾌한 성격이 훈련할 때 주변 사람들을 기분 좋게 만들어요.]

선수들 사이 인기도 뜨겁습니다.

상대팀이 김연경과 사진을 찍기 위해 모여들면서 아예 즉석 팬미팅 자리가 만들어질 정도입니다.

상하이가 개막 3연승을 달리는 가운데 김연경은 두 경기 출전 만에 윙 스파이커 랭킹 1위에 올랐습니다.

YTN 이지은입니다.


영상편집 : 연진영
그래픽 : 지경윤
화면제공 : SPOTV
자막뉴스 : 이선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D-45
20   2022.03.09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