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3,244명완치 11,970명사망 285명
검사 누적 1,359,735명

40년 모신 스승 소장품 팔아 수십 억 챙긴 제자 실형

사회 2020-02-13 23:31
AD
[앵커]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로 꼽히는 고 김환기 화백의 작품을 훔쳐 팔아 수십억 원을 챙긴 사람에게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그림을 훔쳐 판 사람은 이 그림을 소장하고 있던 대학 교수의 제자였습니다.

김민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 화단에서 추상미술의 선구자로 꼽히는 고 김환기 화백의 작품 '산울림'입니다.

동양의 정취를 서양 기법으로 표현해 김 화백의 걸작으로 꼽히는 이 작품은 지난 2018년 40억 원에 팔렸습니다.

그런데 그림을 판 사람은 소장자였던 대학교수 A 씨가 아니라 40년간 그를 모신 제자 김 모 씨였습니다.

유족들은 김 씨가 그림을 훔쳤다고 주장했지만, 김 씨는 억울하다고 맞섰습니다.

사업이 힘들어져서 스승에게 도움을 청했고, A 교수가 작품을 정리해 돈을 가져다 쓰라고 했다는 겁니다.

진실을 말해줄 A 교수는 이미 사망한 상황.

재판부는 그러나 김 씨가 그림을 훔쳐 판 것으로 인정된다고 판결했습니다.

김 씨가 "좋은 그림을 잘 보관해두면 용돈을 주겠다"는 제안을 했다는 A 교수 비서의 진술에 무게를 둔 겁니다.

그림을 판 돈 가운데 9억5천만 원이나 비서에게 준 점도 김 씨가 의심을 산 대목입니다.

법원은 김 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습니다.

YTN 김민성[kimms070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