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96%가 한국 드라마·영화시청 경험"

정치 2022-11-30 14:47
이미지 확대 보기
"북한 주민 96%가 한국 드라마·영화시청 경험"
사진 출처 : 연합뉴스
AD
북한이 국경을 걸어 잠그고 외부문물 유입을 통제하고 있지만, 주민 대다수가 한국 드라마나 영화 등을 시청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인권단체 국민통일방송과 데일리NK가 올해 북한 주민 50명을 전화로 인터뷰해 발표한 내용을 보면 '한국을 포함한 외국 콘텐츠를 시청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98%인 49명이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다만 조사 대상 주민들이 외부의 전화 인터뷰에 응했다는 점에서 일반적인 북한 주민보다는 외부 접촉에 적극적인 성향일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어떤 종류의 외국 영상을 보느냐는 질문(복수 응답)에는 96%가 한국 드라마나 영화를, 84%가 중국 드라마나 영화를, 68%는 한국 공연을 봤다고 답했습니다.

해외 영상을 얼마나 자주 보냐는 질문에는 28%가 '매주 1번 이상'이라고 답했고, 46%는 '매달 1번 이상'이라고 밝혀 4명 중 3명은 한 달에 1번 이상 해외 영상을 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외국 영상을 접하는 경로(복수 응답)는 '가족이나 친척으로부터 빌린다'가 64%로 가장 많았고, '친구한테 무료로 빌린다'가 50%, '장마당에서 샀다'가 22%로 뒤를 이었습니다.

북한은 2020년 12월 남측 영상물 유포자를 사형에 처하고 시청자는 최대 징역 15년에 처하는 내용의 '반동사상문화배격법'을 제정하는 등 외부 문물 유입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YTN 신현준 (shinhj@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