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횡단보도 건너다 사고로 뇌사…4명에 새 삶주고 떠난 26세 여성

2023.11.21 오후 02:10
이미지 확대 보기
횡단보도 건너다 사고로 뇌사…4명에 새 삶주고 떠난 26세 여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AD
한국장기조직기증원(KODA)은 박래영(26) 씨가 뇌사장기기증으로 4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21일 KODA에 따르면 박 씨는 지난 9월 18일, 출근을 위해 집 앞 횡단보도에서 초록 불에 길을 건너던 중, 서류를 줍던 운전자가 착각해 브레이크 대신 액셀러레이터를 밟은 차에 치여 의식을 잃었다. 그는 의료진의 적극적인 치료에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에 빠져 지난달 13일 고대구로병원에서 뇌사장기기증으로 심장, 간장, 신장(좌, 우)을 기증해 4명에게 새 생명을 줬다.

당시 사고로 4명이 다쳤으나 박 씨를 제외한 3명은 찰과상에 그쳤다. 한 달 넘는 시간을 의식 없이 누워 있던 박 씨를 보며 가족들은 선택에 기로에 섰고, 남에게 베풀길 좋아하는 딸이 다른 누군가를 살릴 수 있는 장기기증을 선택했을 것 같다며 기증을 결심했다.

경기도 안양에서 1남 2녀 중 막내로 태어난 박 씨는 밝고 활동적이고 어려운 사람에게 먼저 다가가는 따뜻한 사람이었다. 사람을 좋아하고, 종종 헌혈과 봉사를 하며 다른 사람들에게 베푸는 것을 좋아했다. 또한, 연구소 회계 업무 및 동물병원, 요식업 등에서 일을 하며 자기 계발을 하고 좋아하는 일을 찾아다니는 성실한 사람이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삶의 마지막 순간에 다른 누군가를 위해 생명나눔을 실천해 주신 기증자와 기증자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YTN 정윤주 (younju@ytn.co.kr)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8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2,115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7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