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리즈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6천억 원 벌금 집행 미뤄달라"...美 법원, 트럼프 요청 기각 [지금이뉴스]

지금 이 뉴스 2024.02.29 오전 10:39
AD
미국 법원이 벌금 약 4억5천400만 달러, 우리 돈 6천51억 원의 집행 절차를 미뤄달라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청구를 기각했습니다.


로이터 통신과 CNN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뉴욕 법원 항소 담당 재판부 아닐 싱 판사는 현지 시간 28일 벌금액 이상의 채권 등을 공탁해야 하는 것을 항소심 판결이 날 때까지 연기해 달라는 트럼프 측 요구를 거절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항소심 재판부에 전체 벌금 액수의 4분의 1에 못 미치는 1억 달러 상당의 채권을 공탁하겠다고 밝혔는데 판사는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대신 싱 판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뉴욕의 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지 못하도록 한 조치를 해제했다고 CNN은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 16일 뉴욕 맨해튼지방법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산 부풀리기로 사기 대출을 받았다며 3억5천500만 달러의 벌금을 부과했고 이 판결이 유지될 경우 재판 과정에서 쌓인 이자를 포함해 4억5천400만 달러를 내야합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에 항소했습니다.

항소심 재판 진행을 위해서는 현금이나 채권 등을 통해 벌금액 이상의 금액을 공탁해야 합니다.


기자ㅣ류제웅
AI 앵커ㅣY-GO
자막편집 | 이 선

#지금이뉴스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1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75,586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13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