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여성용품에 필로폰 숨겨 밀반입...'환각 버섯'도 확산

2024.04.23 오후 06:26
’던지기 수법’으로 서울 도심에서 필로폰 거래
여성용품에 필로폰 숨겨 공항으로 밀반입
마약 은닉 장소 갈수록 다양…화단 속에 숨기기도
필리핀 현지 총책 검거…유통책 등 17명 구속
AD
[앵커]
필리핀에서 마약류를 밀반입해 국내에 유통한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찰 수사에 대비해 마약을 숨기는 장소도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는데, 신종 마약으로 불리는 '환각 버섯'이 빠른 속도로 퍼지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차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건물 배전함에 뭔가 숨기고 나오더니 사진을 찍어 보냅니다.

다음 날 찾아온 다른 남성은 숨겨둔 물건을 꺼내 갑니다.

이들이 비대면으로 주고받은 건 필로폰 30g.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마약을 거래하는 모습입니다.

필리핀에서 40대 총책 A 씨로부터 출발한 마약류는 공항을 거쳐 국내에 퍼졌습니다.

경찰이 인천국제공항으로 들어온 남성을 조사해보니 속옷에 숨긴 여성용품에서 필로폰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경찰 수사를 피하려고 텔레그램 메신저와 가상화폐를 사용하는 건 기본이고, 마약을 숨기는 장소도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배전함이나 소화전에 숨겼다가 분실하는 사례가 늘자 아파트 화단을 파내고 숨기거나, CCTV가 없는 풀숲이나 바위틈을 이용한 사례도 확인됐습니다.

[정원대 / 부산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장 : 특정 장소에 대한 인식률이 높아지고, 소화전이나 배전함에 숨기는 것을 알다 보니까 점점 다른 장소로 변화되고 있는 겁니다.]

총책 A 씨를 필리핀에서 붙잡은 경찰은 국내 송환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또 A 씨에게서 필로폰과 합성 대마 등을 건네받아 국내에 유통하고 투약한 사람 등 49명을 붙잡아 17명을 구속했습니다.

경찰이 압수한 마약류에는 최근 들어 유통이 확산되고 있는 이른바 '환각 버섯'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마약류처럼 환각을 일으키는 '사일로시빈' 성분이 포함돼, 국내에서는 가지고만 있어도 처벌받습니다.

경찰은 환각 버섯 판매자와 구매자가 꾸준히 늘고 있어 재배와 유통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YTN 차상은입니다.


촬영기자 : 지대웅
화면제공 : 부산경찰청

YTN 차상은 (chas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5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9,704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387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