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여권 영문명' 실수해 비행기 못 타는 일 사라진다

2024.05.16 오후 03:28
이미지 확대 보기
'여권 영문명' 실수해 비행기 못 타는 일 사라진다
YTN
AD
앞으로 여행사나 항공사에 제출한 여권정보가 실제 여권상 정보와 달라 곤란을 겪을 일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16일 외교부는 오는 20일부터 여권정보 진위확인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가 공공데이터포털(data.go.kr)을 통해 공개된다고 밝혔다.

여행사나 기업에서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여권번호나 로마자 이름 등 고객이 제출한 여권 정보의 진위와 일치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사전에 검증할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 여행사나 항공사 등 민간기업은 고객이 제출한 여권번호와 로마자 이름 등이 실제 여권상의 정보와 일치하는지 확인할 방법이 없었다. 비행기 티켓을 구매할 때 제출한 정보와 실제 여권 정보가 다르면 항공편 탑승을 할 수 없는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 서비스는 하반기에 인천공항공사의 온라인면세점 애플리케이션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면세품 사전 구매 시 입력된 여권정보는 실시간으로 검증돼 고객이 공항에서 면세품을 인도받을 때 실물 여권을 따로 제시할 필요가 없어진다.

여권정보 진위확인 API의 사용을 원하는 기업은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신청 후 외교부의 승인을 받아 사용할 수 있다.


디지털뉴스팀 최가영 기자

YTN 최가영 (weeping07@ytn.co.kr)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8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3,04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8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