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첫 심경 밝힌 김호중...경찰, 음주운전 혐의 적용 여부 검토

2024.05.19 오후 04:15
AD
[앵커]
도로에 멈춰 있는 차를 치고 달아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 씨, 어제 콘서트를 강행하면서 처음으로 심경을 밝혔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사고 전 음주를 했을 가능성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봅니다. 신귀혜 기자!

김 씨가 어제 콘서트 도중에 경찰 수사와 관련해서 심경을 밝혔다고요?

[기자]
김호중 씨는 어제(18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공연에서 팬들을 향해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이고, "모든 죄와 상처는 내가 받겠다"며 심경을 밝힌 거로 전해졌습니다.

김 씨가 이번 논란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어제 공연에는 팬 수천 명이 참석했지만, 일부 팬들은 환불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뺑소니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김 씨는 사고 이후 공식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오늘(19일) 창원에서 같은 공연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김 씨 소속사 측은 "아직 인정된 혐의가 없다"면서 공연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인데요.

다만 김 씨의 창원 공연에 참여한 공동주최사 측은 "예정된 창원 공연은 정상적으로 진행하지만, 추후 서울 공연은 진행 여부를 다시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경찰 조사는 속도를 내고 있죠?

[기자]
경찰은 김 씨의 소속사와 자택을 압수수색 한 데 이어 어제(18일)는 사고 당일 방문했던 유흥주점까지 압수수색 했습니다.

김 씨와 모임을 함께 한 동석자들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입니다.

김 씨 측은 지인들과 인사차 유흥주점을 방문한 것은 맞지만 술은 마시지 않았고, 이후 대리기사를 불러 귀가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유흥업소에서 대리운전으로 귀가한 김 씨가 다른 술집에 가기 위해 직접 운전대를 잡은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는데요.

이에 더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김 씨 소변에서 기준치 이상의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며 사고 이전에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내놨습니다.

음주대사체는 술을 마신 뒤 알코올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몸 안에 생기는 부산물인데요.


경찰은 김 씨에게 국과수의 음주 소견과 유흥주점을 들렀다는 정황 등을 바탕으로 음주 운전 혐의를 추가로 적용할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신귀혜 (shinkh061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0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9,38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99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