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강형욱 추가 폭로 나와… "명절 선물로 배변 봉투에 스팸 담아서 줬다"

2024.05.21 오전 08:28
이미지 확대 보기
강형욱 추가 폭로 나와… "명절 선물로 배변 봉투에 스팸 담아서 줬다"
오센
AD
반려견 훈련사 겸 방송인 강형욱(39) 씨가 운영하는 회사 보듬컴퍼니에 대한 추가 폭로가 나왔다.


20일 '강형욱의 보듬TV' 유튜브 최신 영상에는 보듬컴퍼니의 전 직원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A씨의 댓글이 올라왔다. A씨는 "대표님은 남성, 여성 할 것 없이 막 부려 먹었으나 남성을 더 함부로 대했다"며 "여자 직원은 어느 정도 눈치 보면서 대했고 (남자 직원)은 머슴이라는 표현이 적절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쉬는 날에 심부름 시키기거나 폭염, 폭설에 중노동 지시와 인격 폄하 등도 했다"며 "피해자가 남자가 많은데 조용한 이유는 같은 업계 종사하는 훈련사 위주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A씨는 "이쪽 업계는 다 이렇다는데 훈련사 말고도 콘텐츠, 쇼핑몰, CS팀까지 다 이런 취급을 당했다"며 "명절선물로 배변 봉투에 담은 스팸 6개를 받아봤나, 좀 치욕스럽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MZ 얘기를 하시는데 대표님은 그렇게 나이까지 갈라치기 하면서 사람을 대하지 않았다"며 "모든 분에게 무례하게 대했다. 직원분 중에 50~60대분도 있는데 별다를 것 없이 대해서 놀랐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8일 온라인상에서 보듬컴퍼니 전 직원들이 잡플래닛에 올린 후기 글에 인격모독, 메신저 내용 검사, 직원 감시 등을 거론해 논란이 됐다.


현재까지 강형욱은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에 강형욱의 개인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는 해명을 요구하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빗발치고 있다.

보듬컴퍼니는 내달 30일 내부 사정으로 반려견 교육 서비스를 전면 종료한다고 밝힌 상황이다.

디지털뉴스팀 이유나 기자

YTN 이유나 (lyn@ytn.co.kr)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48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63,040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588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