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
닫기
이제 해당 작성자의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닫기
삭제하시겠습니까?
이제 해당 댓글 내용을 확인할 수 없습니다

'파타야 살인사건' 피의자 송환...남은 공범 추적 중

2024.07.11 오전 12:20
AD
[앵커]
캄보이다에서 붙잡힌 이른바 '태국 파타야 한인 살인사건'의 피의자 가운데 한 명이 국내로 송환됐습니다.


앞서 국내에서 붙잡힌 공범은 재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은 아직 해외 도피 중인 피의자 한 명을 쫓고 있습니다.

윤웅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외투에 달린 모자까지 뒤집어 쓴 남성이 경찰관들에 이끌려 공항 입국장을 빠져나옵니다.

경찰은 곧장 남성을 검은색 승합차에 태웁니다.

태국에서 발생한 한국인 관광객 살인사건의 피의자 27살 A 씨가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국내로 강제송환됐습니다.

지난 5월 3일 태국 파타야에서 공범 2명과 함께 한국인 관광객을 살해한 뒤 드럼통에 넣어 유기한 혐의를 받는 일당 가운데 한 명입니다.

범행 직후 캄보디아로 도주했던 A 씨는 첩보를 입수한 경찰주재관과 현지 경찰의 공조로 지난 5월 14일 검거됐습니다.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태국과 A 씨가 붙잡힌 캄보디아 당국에 지속적인 협조를 구해, 검거 58일 만에 국내로 송환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공범 B 씨는 국내로 들어왔다가 전북 정읍 주거지에서 붙잡혀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B 씨는 강도살인과 시체은닉 등 공소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공범 A 씨를 송환한 만큼 두 사람의 진술을 비교해 구체적인 범행의 실체를 밝히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아직 해외 도피 중인 남은 피의자 한 명도 국제공조를 통해 검거할 방침입니다.

YTN 윤웅성입니다.




영상편집;변지영

화면제공;경찰청



YTN 윤웅성 (yws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
AD

Y녹취록

YTN 뉴스를 만나는 또 다른 방법

전체보기
YTN 유튜브
구독 4,540,000
YTN 네이버채널
구독 5,653,397
YTN 페이스북
구독 703,845
YTN 리더스 뉴스레터
구독 11,949
YTN 엑스
팔로워 36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