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궤도선 2022년 7월 발사...19개월 연기

과학 2019-09-10 19:11
AD
[앵커]
우리나라는 내년 말 달 궤도에 달의 지형 등을 탐사한 궤도선을 보낼 예정이었는데요.

이 궤도선의 중량이 계획보다 128kg 늘어나면서, 발사 일정이 19개월 뒤인 2022년 7월로 연기됐습니다.

이성규 기자입니다.

[기자]
내년 말 발사 예정이었던 달 궤도선 발사 연기는 기술적 한계 때문입니다.

애초 달 궤도선의 목표 중량은 550kg.

하지만 경량화의 실패로 중량이 678kg으로 128kg 늘어나면서 연구현장에서는 연료 부족과 임무 기간 단축이 불가피하다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결국, 과기정통부는 달 궤도선 사업계획을 재검토해 발사를 2022년 7월로, 19개월 연기하기로 확정했습니다.

임무수행 기간은 1년을 유지했습니다.

대신 애초 원궤도에서만 12개월 운영하려던 계획을 타원궤도 9개월, 원궤도 3개월로 변경했습니다.

궤도 유지에 연료가 덜 드는 타원궤도를 9개월간 운영하면 연료사용이 줄어 1년 임무수행이 가능하다고 본 겁니다.

궤도선엔 국내 개발 고해상도 카메라 등 5개 장비와 미 NASA의 음영지역 카메라 등 총 6개의 장비가 실립니다.

발사는 미국 스페이스X의 발사체를 이용합니다.

사업계획 변경으로 예산은 약 167억 원이 더 늘어날 전망입니다

[최원호 /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 : (발사 관련해서) 스페이스X와 협의해야 합니다. 그래서 약 84억 원 정도 증액이 일어날 것으로 검토하는 데, 협상 결과에 따라 달라질 겁니다. 사업 기간이 늘어나니깐 인건비 등이 늘어날 거고요.]

달 탐사 일정이 변경된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지난 2007년 노무현 정부 때는 2020년 달 궤도선을, 2025년에 달 착륙선을 쏠 계획이었습니다.

박근혜 정부 때는 달 궤도선 발사를 2017년과 2018년, 착륙선 발사를 2020년으로 앞당겼습니다.

현 정부에서는 달 궤도선 발사를 2020년으로 다시 조정했고, 착륙선은 2030년 내 발사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달에 궤도선을 보낸 나라는 구소련과 미국, 일본 등 6개 국가이며, 달에 착륙선을 보낸 나라는 구소련과 미국, 중국 등 3개국입니다.

YTN 사이언스 이성규[sklee95@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