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서에 없는 내용 거짓으로 흘리고"...靑, 검찰 피의사실 공표 경고

정치 2019-12-03 18:37
靑 민정수석·민정비서관, 숨진 전 특감반원 조문
靑, 고인의 명예 지켜질 수 있게 하겠다며 위로
"유족들, 고인의 유서와 휴대전화 돌려받길 원해"
함께 근무했던 민정비서관, 사실상 검찰 조준
AD
[앵커]
청와대가 숨진 전 특별감찰반원과 관련해 유서에도 업는 내용을 거짓으로 흘렸다며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정황을 공개적으로 경고했습니다.

전 특감반원의 유족들은 검찰이 이례적으로 압수해간 고인의 휴대전화를 돌려주기를 원한다고 민정수석에게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청와대 민정수석과 민정비서관이 숨진 전 특별감찰반원의 빈소를 찾았습니다.

김조원 민정수석은 고인의 명예가 지켜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유족들을 위로했습니다.

유족들은 고인의 유서와 하루 전 검찰이 서초경찰서에서 이례적으로 압수한 휴대전화를 돌려받기를 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조원 / 청와대 민정수석 : 유족들께서 방금 제게 부탁한 것은 정말 고인의 명예가 지켜졌으면 좋겠고 고인이 남긴 유품을 빨리 오늘이라도 돌려받았으면 좋겠다는 말씀이 있었습니다.]

숨진 특감반원과 함께 근무했던 이광철 비서관은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된 이유가 밝혀져야 한다면서 사실상 검찰을 조준했습니다.

[이광철 / 청와대 민정비서관 : 고인이 어떤 이유에서 이런 극단적인 선택을 하게 되었는지 그 과정들이 낱낱이 밝혀지고 고인의 명예가 회복되기를 간절히 바라겠습니다.]

지난달 22일 울산지검에서 고인이 참고인 조사를 받은 과정을 포함해 검찰 수사 전반에 대한 문제 제기로 해석됩니다.

청와대는 언론을 통해 중계방송 되고 있는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정황에 대해서도 직접 경고했습니다.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 검찰은 12월 1일부터 피의사실과 수사상황 공개를 금지하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제도가 시행되고 있음을 명심해주시기 바랍니다.]

숨진 전 특감반원은 울산 시장 의혹과는 전혀 관련이 없는 민정수석실 고유 업무를 수행했다면서 사실과 다른 일부 보도가 고인을 욕되게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고민정 / 청와대 대변인 :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을 거짓으로 흘리고, 단지 청와대에 근무했다는 이유만으로 이번 사건과 아무런 연관이 없는 사람에 대해 의혹이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행태에 대해서 강력히 유감을 표합니다.]

별건 수사 가능성을 포함해 검찰 수사 전반에 대한 문제 제기가 청와대와 여권 내부에서 이어지면서 추미애 의원이 유력한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도 이번 주 안에 이뤄질 가능성이 더 커지는 분위기입니다.

YTN 신호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